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원양어획물 전수조사로 불법어획물 원천 차단

2021.07.05 해양수산부

원양어획물 전수조사로 불법어획물 원천 차단

- 올해 상반기 부산항으로 입항한 원양어획물 35백 톤 전수조사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원양산 불법어획물의 국내 유통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 동안 부산항으로 입항한 국내 원양선의 어획물* 35백 톤을 전수 조사하였다고 밝혔다.

 

   * 다랑어, 새치류 및 아르헨티나산 오징어 등

 

  해양수산부 조업감시센터는 해외수역에서 조업하는 우리 원양어선의 특성상 현장조사가 불가능함에 따라, 그간 조업감시시스템을 통해 항적조사 및 어획기록 검증 등을 실시하여 원격으로 불법조업 여부를 감시해 왔다. 또한, 우리나라로 입항하는 국적 원양어선의 경우 국제수산기구의 요청이나 불법어업 제보 등 혐의가 있는 어선에 대해서만 조사를 진행해 왔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불법?비보고?비규제(IUU)* 어업 예방차원에서 불법어획물에 대한 국내 유입 및 유통 감시를 강화하기 위해 조업감시센터를 통해 불시 현장점검을 실시하였다. 현장점검은 상반기 국내에서 어획물을 하역한 모든 국적 원양어선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점검 결과 불법어획물을 어획?적재한 원양어선은 발견되지 않았다.

 

   * Illegal, Unreported, Unregulated

 

  ** 원양어선 14, 어획물 35백여 톤

이번 현장점검은 일부 원양업계 관계자들이 원양어선 1척이 어획량을 모두 하역하는 4일 동안 새벽부터 현장에서 어획물을 전수 점검하고 빈 어창의 바닥까지 뜯어보는 감독공무원들을 보고 혀를 내둘렀다.”라고 말할 만큼 철저하게 이루어졌으며, 조업감시센터는 앞으로도 불시 현장점검을 추진하여 불법 어획물의 국내 유입을 꼼꼼히 감시할 계획이다.

 

  이규선 해양수산부 원양산업과장은 우리 원양어선이 불법조업을 하지 않도록 예방하는 데 최선을 다할 뿐만 아니라,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불법어획물의 국내 유통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앞으로도 국내 하역 원양어획물에 대한 불시 현장점검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 자료는 해양수산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