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세계자연유산 ‘한국의 갯벌’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간다

2021.08.12 해양수산부

세계자연유산 한국의 갯벌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간다

- 한국 갯벌 통합관리를 위한 세계유산 민?관 발전협의체 구성 및 첫 회의 개최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된 한국의 갯벌을 체계적으로 보전하고 관리하기 위해 정부, 시민단체, 관련 전문가가 참여하는 세계유산 ·발전협의체 성하고, 813() 회의(Kick-off) 개최한다고 밝혔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지난 72621개 위원국 만장일치로 서천, 고창, 신안, 보성-순천 갯벌 등 5개 지방자치단체에 걸친 4개 갯벌을 15번 째 세계유산이자, 두 번째 자연유산으로 등재 결정하였다. 한국의 갯벌이 멸종위기종인 철새의 기착지로서 세계유산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를 인정받은 것이다.

 

* Outstanding Universal Value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기준

  

  우리 정부는 2019년 세계유산 등재 신청 시 ?습지보전법?에 따라 해당 갯벌에 대한 보호·관리계획을 제출하였다. 한국의 갯벌은 넓은 면적과 연속성을 고려하여, 다른 세계유산과는 달리 습지보호지역(갯벌)을 체계적으로 관리해온 기존 법률인 ?습지보전?에 따라 단일한 보호체계를 적용받게 된다.

 

  이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정부, 관련 지자체, 시민사회, 관련 전문가가 여하는 세계유산 ·발전협의체를 설립하고, 정례회의를 통해 한국의 갯벌에 대한 발전방안과 구체적인 관리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우선 이번 첫 회의에서는 민?관 발전협의체의 운영방향과 더불어 한국 갯벌에 대한 관리계획을 전반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또한, ‘한국의 갯벌대한 통합관리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기관으로 세계유산통합센터를 설립하여 운영하는 방안도 모색한다.

 

또한, 해양수산부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48 세계유산위원회(2025년 잠정)까지 주요 철새 서식지인 군산, 무안, 화성 등 인근 습지보호지역에 대한 2단계 추가 등재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공청회 등을 통해 보호지역 지정 및 범위 설정에 관해 지역주민의 의사를 적극 반영하고, 습지보호지역 지정 및 유산 재의 효과를 지역주민에게 돌려줄 수 있는 다양한 사업도 모색할 예정이다.

 

  윤현수 해양수산부 해양환경정책관은 한국의 갯벌 세계유산 등재는 우리 갯벌의 생태적 우수성과 탁월한 가치를 인류공동의 유산으로서 세계가 인정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라며, “앞으로 민?관이 께하는 세계유산 발전협의체를 적극적으로 운영하여 한국의 갯벌을 합적으로 관리함으로써 한국의 갯벌이 가진 생태적 가치와 다양한 기능을 현 세대뿐만 아니라 미래세대도 함께 누릴 수 있도록 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 자료는 해양수산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