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통합환경관리 전문인력 양성 특성화대학원 2곳 추가 지정

2021.08.30 환경부

▷ 단국대와 이화여대 통합환경관리 특성화대학원으로 추가 지정

▷ 총 5곳의 대학에 5년간 총 90억 원 지원, 사업장 통합환경관리 전문가 매년 80명 이상 육성


환경부(장관 한정애)와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통합환경관리 특성화대학원으로 단국대학교와 이화여자대학교를 추가 지정하고, 8월 31일 오후 충북 청주시 흥덕구 소재 에이치호텔 세종시티에서 협약을 체결한다. 


2개 대학이 추가로 지정됨에 따라 통합환경관리 특성화대학원은 지난해 지정된 대학 3곳(건국대, 광운대, 연세대)을 포함하여 총 5곳의 대학으로 늘어난다.


통합환경관리 특성화대학원은 연차별 통합허가 대상 사업장의 확대 및 통합허가 대행업 등록제 시행(2021년 7월)에 따른 산업공정 및 환경 분야 전문가를 양성한다.


지난해 건국대 등 3곳의 특성화대학원 운영 결과, 총 63명이 통합환경관리 특성화과정을 수료했다.


각 대학은 관련 전공(환경, 화공, 금속·재료 등) 융합과정 운영 및 산업계 공동실습(컨소시엄) 교육과정을 구성했다. 


교육과정 중에는 통합허가 신청 필수 서류인 통합환경관리계획서 작성 실무, 배출영향분석 등 핵심 공통 교과와 함께 대학별 특성화 과정을 운영했다.


환경부는 이번에 특성화대학원 2곳이 추가됨에 따라 올해 지원예산 총 8억 원에서 내년에는 총 18억 원(5년간 총 90억 원)으로 늘려 매년 80명 이상의 통합환경관리 전문인력 양성을 지원할 계획이다.


장기복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앞으로도 통합환경관리제도의 안정적인 이행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며,


"특성화대학원을 통해 산업계의 수요 맞춤형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생태계 구축하고 청년고용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붙임  통합환경관리 특성화대학원 지원사업 개요.  끝.

"이 자료는 환경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