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공무직위원회, 노.정 합의를 통해 첫 성과 도출

2021.08.31 고용노동부
노동계와 합의한「공무직 인사관리 가이드라인」,「공무직 임금 및 수당 기준 마련 계획」등 심의·확정
공무직 처우개선 및 공공행정서비스 질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공무직위원회(위원장: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는 8월 31일(화) 15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제3차 공무직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공무직 인사관리 가이드라인’, ‘임금 및 수당 기준 마련계획’ 등을 심의.확정했다.
이번에 확정된 사안은 지난 1년여간 공무직위원회 산하 공무직 발전협의회*에서 노동계와 논의하여 합의한 사항이다.

공무직 인사관리 가이드라인
「공무직 인사관리 가이드라인」은 동일 기관 내 기존 일반근로자(공무원 포함)와 불합리한 차별 없이 관리하기 위해 출장비 등 실비보전적 금품부터 비금전적 처우(직장어린이집, 휴양시설 등), 호칭, 채용, 휴가.휴직, 교육훈련, 포상, 징계, 산업안전관리 등 인사관리 전반에 대해 구체적인 관리기준을 제시했다.
이로써 그간 공무직으로 전환되었음에도 체계적인 인사관리 기준이 없어 현장에서 나타났던 갈등과 혼란이 상당 부분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공무직 임금 및 수당 기준 마련 계획
또한, 「공무직 임금 및 수당 기준 마련 계획」도 정부와 노동계가 합의한 일정 및 기본 원칙 등을 원안대로 확정했다.
새롭게 마련할 공무직 임금 및 수당 기준은 ①동일가치노동-동일임금 원칙에 부합하는 기준, ②불평등과 격차 해소를 위한 공정한 기준, ③공공서비스 질 제고에 기여할 수 있는 적정한 기준’ 등의 원칙에 따라 설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올해 말까지 공무직 업무 분류기준, 공무직 임금실태 등에 대한 조사.분석을 마무리하고, 내년 초부터 실태 조사 결과를 토대로 본격적으로 ‘임금 및 수당 기준’ 마련 논의에 착수할 예정이다.

복리후생 3종세트 이행실태 및 이행계획
아울러, 지난 ’17년 7월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서 정부가 권고한 복리후생적 금품(명절휴가비, 급식비, 복지포인트 등) 지급기준을 미이행하고 있는 기관에 대한 이행계획도 확정했다.
올해까지도 합리적 사유 없이 지급기준을 미준수하는 기관이 50여 개소로 확인됨에 따라 앞으로 소관 주무부처를 중심으로 해당 기관이 지급기준을 이행토록 독려.유도하는 한편, 예산 반영 등 조치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으며, 위원회에서 지속 이행 점검할 계획이다.

위원장인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그간 노동계와 정부가 함께 실태를 분석하여 인사관리 기준을 마련한 만큼, 현장에서 공무직에 대한 불합리한 차별 해소에 기여할 수 있으리라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또한, “임금 및 수당 문제는 이해당사자가 많고, 이해관계가 첨예하여 합의가 어려운 사안이지만, 새로운 기준 마련 계획에 정부와 노동계가 합의함으로써 의미 있는 첫걸음을 내디뎠다”라고 강조하면서 “앞으로 공무직이 공공부문의 일원으로서 소속감과 책임감을 갖고 공공행정서비스 질 개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차별 없는 공정한 처우 기준 마련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문  의:  공무직기획단 기획총괄과 박상윤 (044-202-7831)

"이 자료는 고용노동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