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새만금청 중국 기업에 신산업 중심의 한중산단 협력방향 제안

2021.09.09 새만금개발청

새만금청, 중국 기업에 신산업 중심의 한중산단 협력방향 제안


- 한-산동성 경제통상협력 교류회에서 핵심 신산업 추진 전망 소개
- 새만금은 양국의 신산업 분야 협력 확대를 위한 최적의 투자처 강조


□새만금개발청(청장 양충모)은 9월 9일 ‘한-산동성 경제통상협력 교류회’에 참가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한중 산단인 새만금을 활용한 양국 간 신산업 협력방향을 제안했다.


 ㅇ 올해로 4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한국무역협회가 산업통산자원부, 중국 산동성 인민정부와 공동으로 개최했으며, 한국과 산동성 지방정부 관계자, 기업인 등 100여 명이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새만금개발청 이범 교류협력과장은 그린성장과 신산업의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는 새만금의 핵심사업 추진상황과 전망 등을 설명하며, 중국 기업의 관심과 투자를 요청했다.


 ㅇ 특히 세계 최대 규모의 재생에너지 단지를 기반으로 한 ‘그린에너지 생산·연구단지’와 RE100(재생에너지 100% 사용)이 실현되는 ‘스마트 그린산단’, 탄소제로 도시를 지향하는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계획을 소개했다.


  - 이를 통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기업의 ESG* 활성화와 신산업 분야의 투자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중국 기업에 새만금이 매력적인 투자처임을 강조했다.

    * ESG: 기업의 비재무적 요소인 환경, 사회, 지배 구조를 중시하는 경영철학


□한편, 국내에서 유일하게 한중산업협력단지로 지정된 새만금은 지난 5월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직접 현장을 방문하는 등 양국 정부가 경제협력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 있으며, 특히 양국의 공통 관심사인 신산업 분야의 협력 확대를 위한 최적의 장소로 주목받고 있다.


 ㅇ 실제로, 지난 8월에는 새만금에 초박막유리(UTG)* 가공용 첨단장비 제조공장을 건립하는 한중합작 투자 프로젝트 협약이 체결되는 등 한중 기업 간의 신산업 협력 생태계가 조성되고 있어 향후 민간 차원의 협력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초박막유리(Ultra Thin Glass): 내스크래치성, 내주름성 등 우수한 물성을 가져 폴더블(접이식)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등에 사용

"이 자료는 새만금개발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