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국립문화재연구소, 파주 육계토성 학술발굴 착수

- 2025년까지 육계토성 구조·규모 밝히기 위한 발굴 시작… 개토제 9.15.-

2021.09.15 문화재청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지병목)는 15일 오후 2시 파주 육계토성 발굴 현장에서 개토제를 진행하고 육계토성(경기도 기념물)의 구조와 규모를 밝히기 위한 학술발굴조사에 착수한다. 발굴조사는 10월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 개토제(開土祭): 발굴조사를 시작하기 전 무사 안녕을 기원하며 토지신에게 지내는 제사 * 발굴 현장: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 주월리 107번지 일원


  이번 발굴조사는 육계토성에 대한 중장기 학술조사의 하나로 육계토성 북동쪽 성벽과 토성 내부 일부 구역에 대한 유적의 분포 범위와 퇴적 층위를 파악하는 것이 주된 목적이다.
  * 시굴조사(試掘調査): 조사대상지역에 대한 전면적인 발굴조사에 앞서 대상지역 일부에 대한 발굴을 통해 유적의 분포와 잔존 양상을 파악하는 발굴조사 방법


  육계토성은 임진강변에 자리 잡은 평지 토성으로 그동안 일부 구간에 대한 발굴조사를 통해 해당 토성이 삼국 시대 백제 토성이자 고구려의 남진과 관련된 유적인 것을 확인한 바 있다. 하지만 성벽에 대한 발굴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토성의 조성 시기와 성격, 구조 등에 대해 규명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꾸준히 있었다.
  * 육계토성(六溪土城): 둘레 1,858m, 면적 216,159㎡/ 풍납토성의 약 1/4 크기


  이번 조사는 이러한 의견을 반영하여 성벽을 대상으로 하는 첫 발굴조사이자, 성 내부 유적층과의 연계 조사를 통해 육계토성의 전반적인 문화양상을 규명하기 위한 본격적인 학술발굴의 시작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한편,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육계토성에 대한 중장기 학술조사연구와 유적의 보존관리, 활용의 유기적인 협업을 위해 지난 7월 파주시와 업무협약을 맺었으며,  이번 조사를 시작으로 오는 2025년까지 발굴조사와 고증연구를 진행해 육계토성의 역사적 가치를 밝히고, 파주시와 함께 유적의 보존정비와 활용 방안 등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이 자료는 문화재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