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2022년도 한·중 양국 어선 입어규모 등 논의

2021.10.12 해양수산부

2022년도 한·중 양국 어선 입어규모 등 논의

- 10. 13.~15. 영상으로 제21차 한·중 어업회담 1차 국장급 준비회담 개최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1013()부터 15()까지 한?양국 간 2022년도 어업협상을 위한 21차 한?중 어업공동위원회’ 1차 국장급 준비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양국은 2001년 한·중 어업협정이 발효된 이후 매년 ·중 어업공동위원회를 대면회의로 개최해 왔으나, 코로나19 상황으로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온라인 영상회의로 진행한다.

 

  이번 회담에 우리측에서는 해양수산부 조일환 어업자원정책관을 수석대표로 외교부, 해양경찰청 관계자 등이 참석하며, 중국측에서는 농업농촌부 어업어정관리국 강개용(江開勇) 부국장을 수석대표로 외교부, 중국해경국 관계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국장급 준비회담에서는 양국 어선이 2022년도 한·중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조업할 수 있는 입어 척수와 어획할당량을 결정하고, 협정수역에서의 조업질서 확보방안과 최근 양국어선의 조업상황에 대해 논의한다. 아울러, 21차 한?중 어업공동위원회합의사항* 이행 여부 등도 점검할 예정이다.

 

   * 2021년 양국 배타적경제수역(EEZ) 내 상호 입어 규모 : 1,35056,750

     중국어선의 제주 트롤금지선 안쪽 저인망어선 감축 (3432)

     우리측이 동해 북측수역에서 불법조업이 의심되는 중국어선 정보를 중국측에 제공하면 중국측은 해당 정보를 활용하여 불법어선 단속 실시 등

 

  ·중 양국은 이번 준비회담을 포함하여 앞으로 2~3차례에 걸쳐 국장급 회담을 통해 상호 의견을 조율한 후, 21차 한·어업공동위원회에서 최종 합의할 계획이다.

 

  조일환 해양수산부 어업자원정책관은 올해는 한·중 어업협정 발효 20주년이 되는 해로, 그동안 양국이 함께 노력한 결과 어업협정 운영있어 초기보다 비교적 안정화가 되어가고 있다.”라며, “그러나, 여전히 우리 수역에서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이 끊이지 않는 만큼, 이번 회담에서 불법조업 방지를 위한 우리측의 개선방안을 적극 제기하고, 양국어선의 조업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자료는 해양수산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