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국내 초도생산 모더나 백신 약 243.5만 회분 국내 도입

2021.10.26 보건복지부
국내 초도생산 모더나 백신 약 243.5만 회분 국내 도입
- 모더나社와 지속 협의 결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 생산한 초도생산물량 국내 공급 -
- 주간(10.17.∼23.) 일평균 확진자 수(1,339명) 지난주 대비 14.3% 감소, 3주 연속 감소 -
- 주간(10.18.∼10.24.) 이동량, 수도권·비수도권 모두 증가 -
- 코리아세일페스타(11.1∼15.), 소상공인·중소기업 및 지역경제 회복 주력, 철저한 방역 관리 방안 마련 -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국무총리 김부겸)는 오늘 김부겸 본부장 주재로 정부세종청사 영상회의실에서 각 중앙부처, 17개 광역자치단체, 18개 시도 경찰청과 함께 ▲주간 발생 동향 및 대응방안 ▲코리아세일페스타 방역관리 방안 ▲주요 지자체 코로나19 현황 및 조치사항 등을 논의하였다.

1. 삼성바이오로직스 위탁생산 모더나 백신 초도생산물량 국내도입


범정부 백신도입 TF(팀장: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바’)가 위탁생산한 모더나 백신 초도생산물량(PPQ) 243.5만 회분이 10월 25일 긴급사용승인됨에 따라 국내에 도입된다고 밝혔다.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 미국 순방(5.19.~23.)을 계기로 삼바와 모더나사 간 백신 위탁생산 계약이 대통령 임석 하에 체결(5.22.)된 바 있다.

그 후 백신 공급의 안정성과 유통 효율화 측면에서 국내 생산 백신의 국내 공급 필요성에 대해 우리 정부와 모더나사는 공감대를 가지고 지속적으로 협의해왔으며, 삼바도 안정적인 생산체계 구축을 위해 노력해왔다.

이번에 삼바의 백신 제조시설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에서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인증(10.25.)을 마쳤고

- 질병관리청의 신청에 따라 식약처의 긴급사용승인(10.25.)이 마무리되어 국내에서 생산된 모더나 백신이 도입되게 되었다.

*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ood Manufacturing Practice, GMP) : 품질이 보증된 우수한 의약품을 제조하기 위하여 시설·장비 및 생산공정 전반에 걸쳐 의약품 제조업자가 준수해야 할 기준

이번 도입은 SK바이오사이언스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이후 우리 기업이 생산한 코로나19 백신을 우리 국민에게 접종하는 두 번째 사례이다.

또한,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 스푸트니크V에 이어 국내에서 4번째로 생산되는 코로나19 백신으로, 우리나라에서 mRNA, 합성항원, 바이러스벡터 등 다양한 플랫폼의 백신을 생산하게 되었다.
백신의 안전성과 품질 관련, 국내에서 처음 생산·공급되는 mRNA 백신인 만큼 식약처는 GMP 평가 및 전항목 품질검사 등 전문적인 검증절차를 통해 제품 생산 과정과 품질을 철저하고 신속하게 평가하였다.

제출자료 심사와 동시에 실태조사팀 구성·제조소 현장 실태조사(9.22~25.)를 통해 해당 제조소에서 적합한 품질의 백신을 일관되게 생산할 수 있는 시설과 관리체계를 갖추었는지 점검하였다.

특히 열에 쉽게 파괴되는 mRNA 백신의 특성을 감안하여 원액 혼합조제부터 충전, 밀봉까지 전(全) 공정에서 무균상태 유지 등과 같은 제반 관리상황을 면밀하고 철저하게 평가해 승인하였다.

류근혁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이번 도입은 지난 5월 문재인 대통령 참석 하에 모더나와 삼성바이오로직스 간에 위탁생산 계약이 체결된 이후 우리나라에서 생산한 백신을 우리 국민이 접종할 수 있도록 민관이 함께 협력한 성과”라고 평가했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 상황에서 국내에 안정적인 백신 생산 기반을 마련하는 한편, 우리나라가 전 세계 백신 공급에 기여하는 백신 허브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도입된 모더나 백신은 4분기 신규 및 2차 접종, 고위험군 대상 추가 접종 등에 폭넓게 활용될 예정으로,

정부는 앞으로도 차질 없는 접종을 위해 백신의 수급과 활용에도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2. 방역 관리 상황 및 위험도 평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매주 방역 관리 상황과 위험도를 평가하며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있다.

지난 한 주(10.17.~10.23.)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9,373명, 1일 평균 1,339.0명으로, 그 전 주간(10.10.~10.16.)의 1,561.9명에 비해 222.9명 감소(14.3%)하였다.

1일 평균 60세 이상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288.4명으로, 그 전 주간(10.10.~10.16.)의 289.4명에 비해 1명 감소하였다.

< 최근 방역 관리 상황 비교 >

최근 방역 관리 상황 비교 -9.26,10.3~10.9ㅡ 10.10.~10.16, 10.17.~10.23.
9.26~10.2 10.3~10.9 10.10~10.16. 10.17.~10.23.
국내발생 일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 2,488.3명 1,960.9명 1,561.9명 1,339.0명
60세 이상 352.6명 325.1명 289.4명 288.4명
해외유입 일일 평균 신규 확진자수 27.7명 25.7명 18.0명 18.4명
집단 발생1) (신규 기준) 100건 92건 82건 31건
감염 경로 조사 중 비율 34.0% 33.2% 36.1% 32.6%
방역망 내 관리 비율2) 32.2% 33.0% 32.1% 36.3%
즉시 가용 중환자실 518개 (10.2..17시 기준) 462개 (10.9.17시 기준) 504개 (10.16.17시 기준) 540개 10.23..17시 기준)

1) 집단 발생 건수는 신고일 기준 (신규 확진자 수·감염 경로 조사 중 비율은 보고일 기준)
2) 방역망 내 관리 비율 : 신규 확진자 중 자가격리 상태에서 확진된 사람의 비율
※ 조사 결과에 따라 추후 변동 가능

수도권 환자는 1,043.1명(10.17.~10.23.)으로, 그 전 주간(1,215.4명)에 비해 172.3명(14.2%) 감소하였다. 비수도권 환자는 295.9명(10.17.~10.23.)으로, 그 전 주간(346.5명)에 비해 50.6명(14.6%) 감소하였다.

< 권역별 방역 관리 상황(10.17.~10.23.) >

권역별 방역 관리 상황-수도권, 충청권, 호남권, 경북권, 경남권, 강원, 제주
수도권 충청권 호남권 경북권 경남권 강원 제주
국내발생 일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 1,043.1명 (-172.3) 95.0명 (-24.3) 33.6명 (-9.7) 70.6명 (-15.7) 72.6명 (+3.4) 19.3명 (-1.0) 4.9명 (-3.3)
인구 10만 명 당 발생률(10.23.기준) 4.0명 1.7명 0.7명 1.4명 0.9명 1.3명 0.7명
즉시 가용 중환자실(10.23.기준) 261개 56개 48개 51개 90개 25개 9개

정부는 선제적인 진단검사를 확대하여 적극적으로 환자를 찾고, 역학조사를 통한 추적과 격리를 실시하는 등 강화된 방역 대응을 유지하고 있다.

어제도 전국의 선별진료소를 통해 4만 8952건, 임시 선별검사소를 통해 9만 2947건의 검사가 이루어졌다.(10.26.0시기준)

- 익명검사가 가능한 임시 선별검사소는 총 198개소*를 운영(10.25.18시 기준) 중이며, 그간(12.14.~10.26.0시) 총 1794만 2607건을 검사하였다.

* 수도권 : 140개소(서울 57개소, 경기 72개소, 인천 11개소) / 비수도권 : 58개소(전남 17, 울산 8, 부산 5, 충남 5, 대전 4, 전북 4, 대구 3, 강원 3, 경남 3, 경북 2, 광주 2, 세종 1, 충북 1)

- 정부는 임시 선별검사소에 의료인력 640여명을 배치하여 검사를 지원하고 있고,

- 어제는 하루 동안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303명의 환자를 찾아냈다.

코로나19 치료 병상 현황은,

생활치료센터는 총 90개소 19,789병상을 확보(10.26.기준)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전국 31.4%로 13,581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수도권은 13,517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38.0%로 8,379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감염병전담병원은 총 9,921병상을 확보(10.25.기준)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전국 41.2%로 5,831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수도권은 1,907병상이 남아 있다.

준-중환자병상은 총 455병상을 확보(10.25.기준)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전국 52.1%로 218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수도권은 94병상이 남아 있다.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은 총 1,079병상을 확보(10.25.기준)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전국 42.3%로 623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수도권 288병상이 남아 있다.
< 중증도별 병상 현황 >

중증도별 병상 현황 -구분, 무증상경증(생활치료센터-보유, 가용), 중등증(감염병 전담병원-보유, 가용), 준중증(준증환자병상-보유, 가용), 위증증(중환자 전담치료병상-보유, 가용)
구분 무증상·경증(輕症) 중등증(中等症) 준중증(準-重症) 위중증(危重症)
생활치료센터 감염병 전담병원 준-중환자병상 중환자 전담치료병상
보유 가용 보유 가용 보유 가용 보유 가용
전국 19,789 13,581 9,921 5,831 455 218 1,079 623
수도권 13,517 8,379 4,655 1,907 276 94 655 288
중수본 2,955 1,800 - -  -  -  -  - 
서울 5,699 3,753 2,160 915 81 41 333 142
경기 3,734 2,179 1,867 617 172 51 243 104
인천 1,129 647 628 375 23 2 79 42
비수도권 6,272 5,202 5,266 3,924 179 124 424 335
중수본 844 695 - - - - - -
강원 381 291 388 318 5 2 36 28
충청권 1,102 1,050 1,343 851 49 31 101 75
호남권 700 543 949 816 10 5 67 57
경북권 1,206 854 1,141 846 28 19 83 62
경남권 1,527 1,285 1,171 852 82 62 125 101
제주 512 484 274 241 5 5 12 12

이러한 병상 확보 노력과 함께 의료기관, 생활치료센터, 임시 선별검사소, 예방접종센터 등에 의사, 간호사 등 2,648명의 의료인력을 파견하여 치료와 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어제 신규 확진자 중 재택치료로 배정된 환자(10.22. 0시 기준)는 240명으로, 수도권 211명(서울 83명, 경기 115명, 인천 13명), 비수도권 29명(충남 14명, 강원 5명, 세종 4명, 대전 2명, 제주 2명, 부산 1명, 충북 1명)이다.

< 주간 신규 재택치료 현황 >
(단위 : 명)

주간 신규 재택치료 현황 >-시, 계, 10.20., 10.21, 10.22, 10.23, 10.24, 10.25, 10.26(신규, 현원)
시도 10.20 10.21 10.22 10.23 10.24 10.25 10.26
신규 현원
합계 1,955 289 287 311 335 276 217 240 2,088
수도권 1,876 278 276 306 323 271 211 211 1,986
비수도권 79 11 11 5 12 5 6 29 102

3. 이동량 분석 결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장관 권덕철)는 통계청이 제공한 휴대전화 이동량 자료*를 기초로 이동량 변동을 분석하였다.

* S이동통신사 이용자가 실거주하는 시군구 외에 다른 시군구의 행정동을 방문하여 30분 이상 체류한 경우를 이동 건수로 집계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조정 15주차 전국의 주간(10.18.~10.24.) 이동량은 2억 4,364만 건으로, 직전 주(10.11.~10.17.) 이동량(2억 3,492만 건) 대비 3.7%(873만 건) 증가하였다.

※ 코로나 이전인 2019년도 전국의 주간(2019.10.21.~10.27.) 이동량은 2억 6,955만 건이며, 2019년 대비 2021년 주간 이동량은 9.5%(2,590만 건) 감소한 수치

- 수도권의 주간(10.18.~10.24.) 이동량은 1억 2,681만 건으로, 직전 주(10.11.~10.17.) 이동량(1억 2,267만 건) 대비 3.4%(414만 건) 증가하였다.

- 비수도권의 주간(10.18.~10.24.)의 이동량은 1억 1,683만 건으로, 직전 주(10.11.~10.17.) 이동량(1억 1,225만 건) 대비 4.1%(459만 건) 증가하였다.

< 주간 이동량 추이 분석 >
(단위 : 만 건)

주간 이동량 추이 분석-굽군,0주차, 10주차, 11주차, 12주차, 13주차, 14주차, 15주차
구분 0주차 (11.9~11.15) 10주차 (9.13.~9.19.) 11주차 (9.20~9.26.) 12주차 (9.27.~10.3.) 13주차 (10.4.~10.10.) 14주차 (10.11.~10.17.) 15주차 (10.18~10.24)
거리 두기 단계 거리두기 이전 - 수도권 4단계(7.12~), 비수도권 새로운 거리두기(7.1~)
주간 이동량 전국 24,751 - 24,569 24,993 23,929 23,873 23,492 24,364
직전 주 대비 증감 - 5.4% 1.7% ▲4.3% ▲0.2% ▲1.6% 3.7%
수도권 13,093 - 12,615 11,554 12,412 11,938 12,267 12,681
직전 주 대비 증감 - 3.0% ▲8.4% 7.4% ▲3.8% 2.8% 3.4%
비수도권 11,658 - 11,954 13,439 11,517 11,935 11,225 11,683
직전 주 대비 증감 - 8.1% 12.4% ▲14.3% 3.6% ▲6.0% 4.1%

4. 코리아세일페스타 방역관리 방안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11월1일부터 15일까지 개최 예정인 코리아세일페스타(이하 ‘코세페’) 방역관리 방안에 대해 보고받고 이를 점검하였다.

코세페는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기업·소비자 등 전(全) 경제주체가 참여하고, 정부 부처, 17개 시·도 등이 합동 지원하여 내수 진작 및 경기 반등을 위해 추진하며, 특히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중소기업 및 지역경제 회복에 주력한다.

행사는 기획 단계부터 온라인·비대면 행사를 확대하고, 오프라인 행사가 불가피한 경우에는 방역상황에 따라서 행사규모 축소, 방역수칙 강화 등을 통해 진행한다.

또한, 기관·지자체의 상시 연락체계 및 대응 체계를 강화하고, 행사장별 방역관리 상황 점검과 유사시 신속한 상황 전파와 보고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리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코리아세일페스타는 정부의 “단계별 일상회복” 시행 시기와도 맞물리는 대단히 중요한 시점에 개최되므로,

현장의 소비 분위기는 살리면서도, 방역관리에 대한 경각심도 놓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노력하여, 안전한 소비행사가 되도록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5. 자가격리자 관리현황 및 사회적 거리두기 이행상황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자가격리자 관리현황 및 사회적 거리두기 이행상황’을 점검하였다.

10월 25일(월) 18시 기준 자가격리 관리 대상자는 총 7만 9497명으로, 이 중 해외 입국 자가격리자는 1만 5320명, 국내 발생 자가격리자는 6만 4177명이다.

전체 자가격리자는 전일 대비 2,435명 증가하였다.

10월 25일(월) 각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식당·카페(4,526개소), 실내체육시설(869개소) 등 23종 시설 총 11,678개소를 점검하여, 방역수칙 미준수 6건에 대해 현장 지도하였다.

클럽·감성주점 등 유흥시설 2,071개소를 대상으로 경찰청 등과 합동(119개 반, 352명)으로 심야시간 특별점검을 실시하였다.

10월 24일(일), 종교시설 15,591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을 실시(점검인력 7,348명) 하였다.

* 현장활동 12,755개소(82%), 비대면활동 300개소(2%), 미실시 2,536개소(16%)

< 붙임 > 1.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수칙(10.18. 기준)2.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관련 Q&A (10.18. 기준)3. 감염병 보도준칙

"이 자료는 보건복지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