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방통위, 제3회「지능정보사회 이용자보호 국제컨퍼런스」개최

2021.12.02 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와 정보통신정책연구원(원장 권호열)은 오는 12월 2일(목) 제3회「지능정보사회 이용자보호 국제컨퍼런스」를 온라인 생중계*로 개최한다.

* 방송통신위원회 유튜브채널, KTV 국민방송 유튜브채널



「지능정보사회 이용자보호 국제컨퍼런스」는 인공지능기술 확산에 따른 새로운 유형의 이용자보호 이슈를 논의하고 관련 정책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감대 형성을 목적으로 2019년 처음으로 개최된 이후 올해로 3회째 개최되고 있다.



‘인공지능과의 공존(Living in the age of AI)’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컨퍼런스에는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지능정보사회에 대응한 국제사회의 정책적 노력과 인공지능 기술 확산에 따른 이용자보호 방안에 대해 토론을 진행한다.



컨퍼런스는 총 3개의 세션으로 구성되었다. 첫 번째 세션은 ‘인간 중심의 인공지능’을 주제로, 벤 슈나이더만(Ben Shneiderman) 교수(미국 메릴랜드 대학)가 ‘인간 중심의 인공지능: 새로운 통합’을, 엠마 러트캠프-블룸(Emma Ruttkamp-Bloem) 교수(남아공 프리토리아 대학)가 ‘인공지능 시대의 동맹으로서의 윤리’를 발표한다.



두 번째 세션은 ‘유럽의 인공지능 규제’를 주제로 미셸 핀크(Mich?le Finck) 교수(독일 튀빙겐 대학)가 ‘새로운 유럽연합(EU) 입법 패키지가 인공지능에 미치는 영향’을, 루시 클뤼젤-메테이어(Lucie Cluzel-M?tayer) 교수(프랑스 파리-낭테르 대학)가 ‘프랑스 공공부문에서의 인공지능규제’를 발표한다.



마지막 세 번째 세션의 주제는 ‘한국의 이용자 정책 방향‘이다. 황용석 교수(건국대)가 ’인간과 인공지능의 상호공존 시대, 한국에서의 인공지능기술에 대한 이용자 보호 접근의 특성‘에 대해 발표한다.



종합토론에서는 ‘인공지능과의 공존’을 주제로 국내외 전문가들이 의견을 나눈다. 고학수 교수(서울대)가 좌장을 맡고, 발제자들과 강정화 회장(한국소비자연맹), 김용찬 교수(연세대), 이수영 교수(KAIST), 이희정 교수(고려대), 권은정 부연구위원(KISDI)이 토론에 참여한다.



이날 한상혁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건강한 인공지능시대를 맞이하기 위해서는 사람 중심의 지능정보사회에 대한 고민이 필요할 것”이라면서 “국제적으로 논의 중인 인공지능 정책 제안의 의미를 살펴보고, 정부, 기업, 시민의 역할을 숙고하는 공론의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붙임 1. 제3회 「지능정보사회 이용자보호 국제컨퍼런스」 개최(안)

2. 제3회 「지능정보사회 이용자보호 국제컨퍼런스」 포스터. 끝.

“이 자료는 방송통신위원회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