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국민권익위, 국제투명성기구(TI)와 손잡고 국제사회에서 반부패 정책 선도

2021.12.21 국민권익위원회
보도자료
뉴스배포정보
자료배포 2021. 12. 21. (화)
담당부서

국제교류담당관실

청렴정책총괄과

과장

원영재 ☏ 044-200-7151

김상년 ☏ 044-200-7611

담당자

문소희 ☏ 044-200-7150

박을미 ☏ 044-200-7619

페이지 수 총 3쪽(붙임 1쪽 포함)

국민권익위, 국제투명성기구(TI)와 손잡고

국제사회에서 반부패 정책 선도

- 20일 국민권익위원장과 국제투명성기구 회장 정책

간담회 개최, 부패방지를 위한 국제적 협력 강화키로
 

국민권익위원회는 국제투명성기구와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하는 등 국제사회에서 반부패 정책을 선도하기 위한 다각적 노력을 전개하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1220일 오6시부터 650분까지(독일 기준 오전 10) 국제투명성기구* 회장인 다니엘 에릭슨(Daniel Eriksson)과 기관장 화상회의를 실시했다. 이는 118일부터 9일까지 TI와 진행한 실무협의의 후속조치이다.

 

* 국제투명성기구(TI, Transparency International) : 독일 베를린에 본사를 두고 전 세계 180개국을 대상으로 매년 국가별 부패 인식지수(CPI, Corruption Perceptions Index)를 발표하는 등 부패 방지를 위한 여러 활동을 하는 비영리단체(93년 설립)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달 9일 개최된 민주주의 정상회의(Summit for Democracy)에서 부정부패야말로 민주주의의 가장 큰 적이다.”라며 청탁금지법, 이해충돌방지법, 공익신고자 보호제도 등 한국의 반부패 정책성과를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개도국과 한국의 전자정부 시스템을 나누겠다.”라고 밝힌 만큼 반부패 정책 및 활동에 대한 국제적 소통·협력의 중요성은 커지고 있다.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이번 화상회의에서 한국의 경제 성장과 민주주의 발전은 국제 사회의 지원과 협력에 힘입은 바가 크다. 이제 한국도 국제적 반부패 정책 운동에 적극적으로 공헌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런 차원에서 국민권익위는 한국 정부의 반부패 정책 과정경험과 전문성을 보다 많은 국가와 공유하기 위해 인력을 교류하고, 한국의 반부패 정보를 정기적으로 TI에 전달하겠다.”라고 말했다.

 

TI 회장인 다니엘 에릭슨은 “TI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부패 방지와 민주주의 발전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해당 지역에서 의미 있는 발전을 보여 준 한국의 성과와 경험은 TI의 반부패 운동의 대표적인 모범 사례(Best Practice)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국민권익위와 TI의 협력은 세계의 부패 문제 해결을 위한 매우 중요한 기반이 될 것이다.”라고 답했다.

“이 자료는 국민권익위원회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