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민·산·관이 함께 화학안전 중장기계획 수립 첫걸음

2022.03.31 환경부

▷ 화학안전에 대한 중장기 목표를 논의하는 올해 첫 공개 토론회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시민사회 및 산업계와 함께 4월 1일 오후 비즈허브서울센터(서울 중구 소재)에서 '2022년 화학안전정책에 관한 제1차 공개토론회'를 연다.


환경부는 지난해 5월부터 시민사회 및 산업계와 '화학안전정책'에 대한 범국민 소통·참여 체계(플랫폼)를 운영하면서 총 6차례에 걸쳐 공개토론회를 개최했다. 


그 결과, △유해성에 따른 차별화된 지정관리체계로의 전환, △화학물질 안전관리 중장기계획 수립, △화학안전정책 범국민 참여 운영규정 마련이 우선 논의되어야 할 중요한 과제로 대두되었다.


이번 토론회는 주요 안건 중 하나로 시민사회가 요구했던 2030년 이후의 '화학물질 안전관리 중장기계획' 수립의 첫 단계로, 민·산·관이 함께 '중장기계획'에 담길 목표와 비전을 논의한다.


환경부는 이번 공개토론회를 시작으로 시민사회 및 산업계와 함께 '유해성에 따른 지정관리체계 개편'과 '범국민 참여체계 운영규정 마련'에 대해서도 공개토론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특히, 유해성에 따른 지정관리체계 개편과 같이 현장적용성 등에 대한 충분한 검토가 필요한 안건은 연구용역을 수행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토론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공개토론회는 대부분의 이해당사자가 참여할 수 있도록 화상회의와 병행하여 열리며, 토론회 영상은 4월 중순 이후 환경부 뉴스룸*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 유튜브(www.youtube.com)에서 '환경부' 또는 '환경부 뉴스룸'으로 검색하여 시청 가능


박봉균 환경부 화학물질정책과장은 "그간 화학물질 관련 정책은 정부 주도로 추진되는 과정에서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는데 미흡했었다"라며, "이런 자리를 통해 정책의 이해당사자인 시민사회 및 산업계와 함께 중장기 목표를 수립한다는 것에 큰 의의가 있다"라고 말했다.


시민사회 기획위원장(환경정의 이경석)은 "화학안전정책에 대한 범국민 소통·참여는 환경 문제의 해결 과정에서 이해당사자 의사가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하는 환경민주주의 실행의 의미를 갖는다"라며, "정보 접근과 의사 결정 과정 참여를 보장하는 이런 자리가 다양한 환경 분야로 확대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산업계 기획위원장(대한석유협회 김이레)은 "화학안전정책은 현장 적용성을 고려하여 제도 및 관리체계가 운영되어야 하며 산업계도 바람직한 화학안전체계 구축 및 기업의 경쟁력 저하 방지를 병행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붙임  1. 2022년 화학안전정책 제1차 토론회 프로그램.

        2. 2022년 화학안전정책포럼 운영체계.

        3. 2021년 화학안전정책 토론회 개최 현황.  끝.

        

담당 부서  환경부  책임자  과  장  박봉균  (044-201-6770)  총괄  화학물질정책과  담당자  수석전문관  강미진  (044-201-6784)    대한석유협회  기획위원    김이레  (02-3775-2905)    발암물질 없는 사회 만들기 국민행동  기획위원    박수미  (02-490-2280)    일과건강  기획위원    현재순  (02-490-2091)    주한유럽상공회의소  기획위원    김태양  (02-6261-2718)    중소기업중앙회  기획위원    정준교  (02-2124-3123)    초록상상  기획위원    김주희  (02-493-7944)    한국경영자총협회  기획위원    백세언  (02-3270-7408)    환경정의  기획위원    이경석  (02-743-4747) 

“이 자료는 환경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