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참고자료)IEA 국제공조 차원으로 비축유 723만 배럴 추가방출

2022.04.08 산업통상자원부

IEA 국제공조 차원으로 비축유 723만 배럴 추가방출

 

- 정부, ·우 사태 관련 고유가 상황에 총력대응 -


 

정부 4.8.()(파리시각 4.7.()) 국제에너지기구*(IEA)와 협의하여 지난 3월 초 방출(442만 배럴**)에 이어 비축유 723만 배럴을 추가적으로 방출하기로 결정

 

* 석유 공급위기에 공동 대응하고자 OECD 회원국 중심으로 ’74년 설립된 에너지협력기구

- (회원국) 한국,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일본 등 31개국

 

** ‘22.3.1 각료이사회를 통해 6,270만 배럴 비축유 방출 진행 중(한국 442만 배럴)

 

4.1.() IEA 장관급 이사회에서 의장국인 미국은 지난번 6천만 배럴 규모의 비축유 방출에도 불구하고, 석유 수급상황이 개선되지 않는 점을 고려하여 1.2억 배럴 규모의 추가방출을 제안하였으며,

 

- 동 회의에 우리나라 대표로 참석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국추가적인 비축유 공동방출에 적극적으로 참여함으로써, 전 세계 석유시장 안정에 기여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한 바 있음

 

- 또한, 31개국 대표도 IEA의 추가적인 조치를 지지한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1.2억 배럴 규모의 비축유를 추가 방출하기로 최종 합의하였음

 

이후 IEA 사무국-회원국 간 실무 협의를 거쳐 12천만 배럴을 향후 6개월간 방출하기로 합의하였으며, 우리나라미국, 일본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규모인 총 723만 배럴을 방출하기로 결정함

 

* 미국 6,056만 배럴, 일본 1,500만 배럴, 한국 723만 배럴, 독일 648만 배럴 등

정부역대 최대규모인 금번 방출을 통해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에 따른 고유가 상황에 총력적으로 대응함으로써, 국민경제 부담을 최소화하고자 하며,

 

* 미국 등 동맹국과의 공동방출(’21.12, 317만 배럴) IEA 1차 비축유 방출(‘22.3442만 배럴) 등 지난 두 차례 방출 고려시 전체 방출물량은 1,482만 배럴

 

** 금번 추가방출시에도 정부비축유 수준은 IEA 권고기준 90일 이상 보유

 

ㅇ 최근 유럽 내 경유부족 사태로 인해 경유 국제가격 강세*가 지속되는 상황을 고려하여 원유 외에 일정 부분(60만 배럴) 경유를 포함하여 방출할 예정으로, 경유 수급 안정에도 일부 기여하고자 함

 

* 국제경유가격($/배럴) : (3.2) 158.5 (3.3) 126.3 (3.4) 147.8 (3.5) 142.7

 

** 국제휘발유가격($/배럴) : (3.2) 138.4 (3.3) 121.2 (3.4) 129.3 (3.5) 122.7

 


“이 자료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