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통상교섭본부장, 주한美대사대리 면담

2022.04.19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주한대사대리 면담

-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철강 232, -FTA 논의 -


 

산업통상자원부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4.19() 크리스토퍼 델 코소(Christopher Del Corso) 대사대리와 면담을 개최하여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 철강 232, -FTA 양국간 주요 통상현안을 논의함

 

ㅇ 이번 면담은 미측 요청에 따라,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상하이발 물류대란 상황 하에서 최되는 ‘22.5APEC 통상장관회의, 6WTO 회의를 앞두고 미국과의 공조를 강화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

 

본부장은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관련, 그간 백악관·USTR·무부 등과 긴밀하게 논의를 지속해온 가운데, 크리스토퍼 델 코소 한미국 대사대리와도 역내 협력 전망, 공조 강화 방안 등을 논의함

 

ㅇ 여 본부장은 포스트 코로나 글로벌 경제 회복을 위한 핵심축인 인태 역에서의 협력 심화가 필요한 현 시점에 IPEF 구상을 환영하는바, 우리측은 관계부처 회의 및 민관 합동 TF 등을 통해 국내적으로 논를 이어가는 한편, 역내 국가들과도 적극 협의를 진행중이라고 밝힘

 

- 두 차례 개최한 ‘IPEF 민관 TF’*에서 민간 업계·전문가들은 IPEF 논의에 참여한다면 특히 우리가 강점이 있는 디지털 통상, 글로벌 공급망, 인프라 등의 분야에서 우리 기업의 유리한 입지를 지원할 수 있으며, 경제적 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했음을 언급

 

* (IPEF 전반) 3.29일 개최, (디지털) 4.14일 개최, (청정에너지) 4.22 예정, (공급망) 4.25일주 예

ㅇ 여 본부장은 최근 공급망 안정화, 첨단기술 협력, 기후변화 대응 변화하는 통상환경을 반영하여 산업·에너지 등 실물경제 전반에 걸친 통상협력방안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

 

ㅇ 양측은 한미 FTA를 기반으로 우리 기업의 활발한 진출을 통해 ·배터리 등 공급망 핵심품목에서의 공조가 강화되는 등 한미 경제협력 관계가 심화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역내에서 경제협력 기회와 성과를 극대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 공감함

 

철강 232

 

, 여 본부장은 우리나라에 대한 철강 232조치의 개선이 필요함을 조하며, 이 이슈가 그간 고위급에서 수차례 논의되어 온 사안인 만큼, 대사대리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

 

ㅇ 특히, 그간 미측이 232조치 관련 EU, 일본, 영국 등과 진행한 우선 협상이 마무리된 상황에서 경제·안보 핵심 동맹국인 한국과도 조속히 232 조치 개선을 위한 논의가 본격화되어야 함을 강조

 

-FTA

 

본부장은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FTA의미를 강조하며, -FTA 체계 하에서 공급망, 신기술, 디지털 통상의제를 논의하기 위한 실장급 협의채널을 가동하기로 합의한 점을 언급하고, 이를 위한 주한미대사관 차원의 적극 지원을 당부함

 

* -FTA 10년의 성과

- [교역] (‘11) 1,008억불 (’21) 1,691억불 (70% 증가)

- [투자] 3배 증가 : (‘02~’11) 439억불 (‘12~21.’3) 1,339억불

2배 증가 : (‘02~’11) 243억불 (‘12~21.’3) 482억불

 

또한, 양측은 그간 한-FTA 이행위원회·작업반, 최근(‘22.3.31) USTR이 발표한 NTE 보고서* 등에서 제기된 이행이슈들에 대해서도 점검하고 향후 지속 논의해 나가기로 함

 

* 국가별 무역장벽 보고서(NTE: National Trade Estimate Report)


“이 자료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