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국립공원 탄소중립을 향한 발걸음…미래전략 논의

2022.04.27 환경부

▷ 국립공원공단, 국내외 전문가 참여 국제 토론회 개최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송형근)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박대출 위원장과 함께 4월 28일 오후 서울 글래드여의도 호텔에서 '제3회 탄소중립과 한반도 자연생태계 미래전략 토론회(심포지엄)'를 개최한다.


이날 토론회는 오후 1시 30분부터 유튜브 방송 '국립공원티브이(TV)'에서 실시간으로 중계*한다.

* 유튜브(www.youtube.com)에서 '국립공원TV'로 검색 후 시청 가능


토론회에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유엔환경계획 세계보전모니터링센터(UNEP-WCMC), 미국 국립공원청(NPS), 일본 환경성 등 국내외 탄소중립과 자연생태계 관련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참석한다.


이번 토론회는 탄소중립 사회 전환을 위한 국립공원의 역할을 다뤘던 지난해 토론회에 이어서, 국립공원을 포함한 보호지역의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 실현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우리나라를 포함한 미국, 영국, 일본 등 각국의 국립공원 탄소중립 정책과 세계 여러 보호지역의 현황을 공유하고 우리나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방향성을 토론한다.


토론회는 세계자연보전연맹 캐시 맥키넌 전 위원장의 '기후변화해법: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보호지역의 중요성'을 주제로 하는 기조강연으로 문을 연다. 


△이나연 국립공원공단 미래전략담당관, △유엔환경계획(UNEP)의 헤더 빙엄 수석 프로그램 책임자와 벤자민 루카스 준 프로그램 책임자, △숀 노턴 미국 국립공원청 지속가능성 코디네이터, △유이코 마에하라 일본 환경성 사무관이 우리나라, 영국, 미국, 일본 등 각국의 보호지역 및 국립공원 탄소중립 정책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서 오충현 동국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김종희 국립공원공단 경영기획이사, 명수정 한국환경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이 참여해 국립공원의 선도적인 탄소중립 실현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이 펼쳐진다.


올해로 3회를 맞이하는 이번 토론회는 국립공원을 비롯한 각국의 보호지역 정책을 자세히 검토하여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탄소저장고인 국립공원의 미래전략을 심도 있게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2015년 파리협약 체결 이후, 국제사회 모두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탄소중립 이행을 강조하고 있다"라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국가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보호지역의 중요성을 환기하고 미래를 열어가는 지혜와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붙임  1. 토론회 안내문. 

        2. 토론회 개요.

        3. 지난 토론회 운영 현황.  끝.

“이 자료는 환경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