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1분기 벤처투자 및 펀드결성 역대 최대실적 이어가

- 1분기 투자, 펀드 나란히 2조원 돌파 -

2022.04.28 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22년 1분기 벤처투자와 펀드결성 실적을 발표했다.
 
벤처투자 동향
 
(1) 총괄:1분기 역대 최대 실적인 2조 827억원(전년 동기 대비 +57.9%)
 
’22년 1분기 벤처투자 실적은 2조 82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종전 역대 최대인 ’21년 1분기(1조 3,187억원) 대비 57.9% 증가한(+7,640억원) 실적이며 1분기 최초로 2조원을 돌파했다.
또한 올해 1분기 투자 건수(1,402건)와 건당 투자(14.9억원), 피투자기업 수(688개사), 기업당 투자(30.3억원) 역시 각각 1분기 역대 최대로 확인되면서 벤처투자 열기가 올해에도 계속됐다.
 
< ’18 ∼ ’22년 1분기 벤처투자 현황 (단위 : 억원, %, 건, 개사) >
 
구 분 ‘18년 ‘19년 ‘20년 ‘21년 ‘22년
1분기 투자금액 6,377 7,789 7,732 13,187 20,827
  전년
대비
증감 -  +1,412 △57 +5,455 +7,640
증감률  - +22.1 △0.7 +70.6 +57.9
투자 건수 608 774 719 1,054 1,402
  건당 투자 10.5 10.1 10.8 12.5 14.9
피투자기업 수 357 418 405 604 688
  기업당 투자 17.9 18.6 19.1 21.8 30.3
 
월별 투자 실적을 살펴보면, ’22년 1~3월 모두 종전 최대실적인 ’21년 1~3월 투자를 경신하면서, 해당 월 역대 최대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 ’20 ∼ ’22년 1분기 월별 벤처투자 비교 (단위 : 억원, %) >
 
구 분 ‘20년 ‘21년   ‘22년  
‘20년 대비 ‘21년 대비
증감 증감률 증감 증감률
1월 2,462 3,458 +996 +40.5 6,899 +3,441 +99.5
2월 2,103 3,497 +1,394 +66.3 5,997 +2,500 +71.5
3월 3,167 6,232 +3,065 +96.8 7,931 +1,699 +27.3
합 계 7,732 13,187 +5,455 +70.6 20,827 +7,640 +57.9
 
(2) 업종:작년 1분기 대비 모든 업종 투자가 늘었고, 투자 주력업종인
정보통신기술(ICT)서비스, 유통·서비스, 생명공학(바이오)·의료에 전체 벤처투자의 3/4 가량이 몰려
 
올해 1분기 벤처투자를 업종별로 살펴보면, 모든 업종에서 전년 동기 대비 투자가 증가했다.
 
특히 최근 주력 투자업종으로 부각되고 있는 정보통신기술(ICT)서비스(7,042억원), 유통·서비스(4,291억원), 생명공학(바이오)·의료(4,051억원) 업종에 전체 벤처투자의 약 73.9%(1조 5,384억원)가 집중됐다.
〈’22.1Q 업종별 벤처 투자금액(억원)〉
 
< 업종별 ’21년, ’22년 1분기 벤처투자 비교 (단위 : 억원, %) >
 
업종 ‘21.1Q ‘22.1Q     업종 ‘21.1Q ‘22.1Q  
증감 증감률 증감 증감률
정보통신기술
(ICT) 서비스
3,648 7,042 +3,394 +93.0 영상·공연·음반 567 991 +424 +74.8
유통·서비스 2,585 4,291 +1,706 +66.0
정보통신기술
(ICT) 제조
416 916 +500 +120.2
생명공학
(바이오)·의료
3,648 4,051 +403 +11.0
게임 368 723 +355 +96.5
전기·기계·장비 793 1,196 +403 +50.8
화학·소재 413 564 +151 +36.6
기타 749 1,053 +304 +40.6
 
(3) 대형투자 : 100억원 이상 대형투자 유치기업은 1분기 역대 최다인 52개사
 
1분기 100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한 기업은 ’18년~’20년 10개사 수준에서 ’21년(24개사), ’22년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늘어나면서,
 
’22년 1분기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 중 100억원 이상 투자유치 기업은 52개사로 벌써 작년 연간 100억원 이상 투자유치 기업(157개사)의 약 1/3에 해당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1aac002c.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72pixel, 세로 279pixel
〈1분기 100억원 이상 투자유치 기업 수(개사)〉
펀드결성 동향
 
(1)총괄:1분기 역대 최대 실적인 2조 5,668억원(전년 동기 대비 +62.8%)
 
’22년 1분기는 역대 1분기 중 가장 많은 93개 펀드가 2조 5,668억원을 결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62.8%(+9,905억원) 늘어난 수치로 1분기 최초로 2조원을 돌파한 실적이다.
 
< ’18 ∼ ’22년 1분기 펀드결성 현황 (단위 : 억원, %, 개) >
 
구 분 ‘18년 ‘19년 ‘20년 ‘21년 ‘22년
1분기 결성금액 10,490 6,605 5,078 15,763 25,668
  전년
대비
증감 -  △3,885 △1,527 +10,685 +9,905
증감률  - △37.0 △23.1 +210.4 +62.8
결성펀드 수 26 34 20 53 93
펀드당 결성금액 403.5 194.3 253.9 297.4 276.0
 
이 중 절반 이상은 1.5조원 가까이(1조 4,658억원) 결성된 1월달 실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1월달 결성 펀드들은 이미 작년에 결성이 약정된 펀드들로, 1월달에 조합결성을 마무리한 경우이다.
 
< ’21년, ’22년 1분기 월별 신규 펀드결성 현황 (단위 : 억원, %) >
 
구 분 ‘21년 ‘22년  
증감 증감률
1월 11,174 14,658 +3,484 +31.2
2월 2,696 4,799 +2,103 +78.0
3월 1,893 6,211 +4,318 +228.1
합 계 15,763 25,668 +9,905 +62.8
(2) 출자자:정책금융 출자 4,741억원(전년 동기 대비 △1.2%, △59억원)
민간부문 출자 2조 927억원(전년 동기 대비 +90.9%, +9,964억원)
 
’22년 1분기 신규 결성된 벤처펀드의 출자자 현황을 살펴보면, 모태펀드 등 정책금융 출자는 4,741억원(18.5%)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59억원 감소(△1.2%)한 반면, 민간부문 출자는 전년 동기 대비 약 9,964억원 늘어난(+90.9%) 2조 927억원(81.5%)으로 파악됐다.
 
먼저 정책금융 출자를 살펴보면, ’22년 1분기 모태펀드 출자는 전년 동기 대비 1,359억원이 감소한(△51.5%) 1,280억원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금년에 1차 선정(3.4일, 자펀드 1.3조원 규모)되었거나, 2차 심사 중(5월 중 선정 예정, 자펀드 1.6조원 이상)인 모태자펀드들이 본격적으로 결성되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은행, 정부기금 등이 포함된 기타정책기관은 전년 동기 대비 299억원 증가한(+29.6%) 1,310억원, 성장금융은 전년 동기 대비 1,001억원 증가한(+87.0%) 2,151억원을 출자했다.
 
민간부문 출자에서는 민간 시중은행 등의 출자도 급증하며 금융기관 출자는 전년 동기 대비 3배 이상(+224.7%, +5,105억원) 급증한 7,377억원으로 확인됐다.
 
법인 출자의 경우 작년에 크게 늘어난 법인의 펀드 출자를 통한 투자 기조가 올해 1분기에는 더욱 확대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353억원 늘어난(+58.3%) 3,675억원으로 나타났다.
 
‘22년 1분기 개인 출자는 전년 동기 대비 3배 이상 증가한(+276.8%, +3,897억원) 5,305억원으로 올해 1분기 벤처펀드 출자 중 20.7%를 차지했다.
 
이처럼 최근에 개인들도 벤처투자 쪽에 많은 관심을 보이면서 개인의 자금이 주식시장뿐만 아니라 벤처펀드에도 많이 유입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 ’18년∼’22년 1분기 신규결성 펀드 출자자 현황 (단위 : 억원, %, %p) >
 
구 분 ‘18년
1분기
‘19년
1분기
‘20년
1분기
‘21년
1분기
‘22년
1분기
 
’21년 동기 대비
증감 증감률



모태펀드 금 액 2,063 1,730 900 2,639 1,280 △1,359 △51.5
비 중 19.7 26.2 17.7 16.7 5.0 △11.7 - 
기타정책기관
(산은, 지자체 등)
금 액 1,325 85 190 1,011 1,310 +299 +29.6
비 중 12.6 1.3 3.7 6.4 5.1 △1.3  -
성장금융 금 액 300 175 315 1,150 2,151 +1,001 +87.0
비 중 2.9 2.6 6.2 7.3 8.4 +1.1  -
소 계 금 액 3,688 1,990 1,405 4,800 4,741 △59 △1.2
비 중 35.2 30.1 27.7 30.5 18.5 △12.0  -



개인 금 액 80 1,566 450 1,408 5,305 +3,897 +276.8
비 중 0.8 23.7 8.9 8.9 20.7 +11.8  -
법인 금 액 549 1,778 800 2,322 3,675 +1,353 +58.3
비 중 5.2 26.9 15.8 14.7 14.3 △0.4  -
금융기관
(산은제외)
금 액 2,153 550 310 2,272 7,377 +5,105 +224.7
비 중 20.5 8.3 6.1 14.4 28.7 +14.3  -
연금/공제회 금 액 2,750 -  950 2,370 975 △1,395 △58.9
비 중 26.2 - 18.7 15.0 3.8 △11.2  -
VC 금 액 1,090 586 637 1,845 2,843 +998 +54.1
비 중 10.4 8.9 12.5 11.7 11.1 △0.6  -
기타단체, 외국인 금 액 180 135 526 746 752 +6 +0.8
비 중 1.7 2.0 10.4 4.7 2.9 △1.8  -
소 계 금 액 6,802 4,615 3,673 10,963 20,927 +9,964 +90.9
비 중 64.8 69.9 72.3 69.5 81.5 +12.0  -
합 계 금 액 10,490 6,605 5,078 15,763 25,668 +9,905 +62.8
비 중 100.0 100.0 100.0 100.0 100.0 -  -
 
중기부 박용순 벤처혁신정책관은 “올해 1분기에도 투자와 펀드 결성이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으나, 금리인상 등의 영향으로 보수적 투자로 이어지거나 펀드 결성에 영향을 줄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도
 
“투자생태계가 질적으로도 많이 성장했을 뿐 아니라, 벤처투자가 장기투자이고 꾸준한 수익을 내고 있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해당 통계는 중소벤처기업부가 ‘221분기 벤처투자, 벤처펀드 실적 동향 등을 파악하기 위해 조사 분석한 통계로, 통계법에 따른 국가승인통계가 아님을 밝힙니다.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중소벤처기업부 투자회수관리과 최형민 사무관(☎ 044-204-7722) 또는 윤원민 주무관(7727)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이 자료는 중소벤처기업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