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국산밀 품종순도, 유전자 검사로 신속하게 판별 가능해진다!

2022.05.12 농림축산식품부

국립종자원(원장 김기훈, 이하 종자원)은 첨단 DNA 분자표지 기술을 활용한 고효율·대용량 국산 밀 품종순도 확인법을 개발하여 지식재산권을 확보하고 유관기관에 기술이전을 실시하였다.

    * 출원(10-2022-0005761, ’22.1.14.): 대용량 고효율의 밀 품종식별을 위한 SNP마커 및 이의 용도

   ** 등록(1020135810000, ’22.4.26.):국산 밀 품종 판별을 위한 SNP 유전자 마커와 프라이머 세트

 

  최근 국민 식생활의 서구화, 밀 가공제품 다양화 등 밀 소비가 증가하고 있으며, 밀산업 육성법이 시행됨에 따라 국산 밀 산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이 추진되고 있다.

 

  특히, 국산 밀의 품종순도 확인은 생산·유통·소비기반 조성에 필수적인 요소로 이를 위한 과학적인 분석법 개발의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어, 종자원은 국산 밀 산업 활성화를 위해 새로운 품종순도 확인법을 개발하여 민간에 기술이전을 하는 등 밀 산업육성을 위한 과학적인 지원을 하였다.

    * 보급종 공급계획: ('21) 1,330('23) 2,280 ('24) 2,850 ('25) 3,230

 

   종자원에서 개발한 품종순도 확인 기술은 단일염기다형성(SNP)을 이용한 최신 DNA분석 기술로 대량의 시료를 신속하게 분석이 가능한 고효율의 다성분 동시분석법으로 기존 분석법에 비해 시간과 비용이 크게 감축된다.

    * 특징: 분석시간_1/200시료(1/10로 감축), 비용_0.5만원/시료 (1/4로 감축)

 

  개발된 분석법은 밀 순도분석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대내·외 관련기관을 대상으로 유효성 검증*을 통해 밀 순도분석 기술의 신뢰도를 확보하였고, 유전자분석기관 등에 기술이전**을 실시하여 국내 밀 재배단지의 전수 조사 등 국산밀의 순도 향상을 위한 기술 전파를 실시하였다.

    * 검증기관: (내부) 종자원 5개 지원, (외부) 농진청, 농업기술진흥원 등

   ** 기술이전: 미소진에 기술이전하여 분석용 키트 제작으로 상용화함

 

  종자원의 유병천 종자검정연구센터장은 국내 밀 산업육성 지원을 위한 적극행정으로 지속적인 과학적 분석기법 개발을 통하여 투명한 종자 유통질서를 확립하고 국산 밀 산업의 경쟁력을 높여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붙임 1. 대용량·교효율 국산 밀 품종식별용 DNA 분석 기술개발 내용

     2. 국산 밀 고효율·대용량 유전자 분석대상 품종 내역

     3. 국산 밀 고효율·대용량 분석법 특허 출원서

     4. 국립종자원 유전자 분석법 개발 현황

 

 

 

“이 자료는 농림축산식품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