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설명) 주민과 함께 반달가슴곰·지역사회 공존문화를 조성 중에 있음[조선일보 2022.06.01일자 기사에 대한 설명]

2022.06.01 환경부

2022 6월 1일자 조선일보 <반달곰 피해 늘어나는데…환경부 '서식지 확대' 깜깜이 추진> 기사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설명드립니다.


① 환경부는 작년 4월 말 지리산으로 한정했던 서식지를 2030년까지 덕유산 일대로 확대한다는 새로운 계획을 만들면서 언론 등에 전혀 알리지 않고 사실상 비밀리에 추진해옴


② 덕유산 인근 주민 등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요소가 있지만, 서식지 확대 계획을 공식 발표하지도 않고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도 생략


보도내용에 대한 환경부 설명내용


< ①에 대하여 >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17년 반달가슴곰의 서식지가 지리산에서 덕유산 권으로 확대된 것을 확인하였으며, 이러한 개체의 자연 이동에 의한 서식지 확산 여건을 반영하여 그간 연구용역*, 멸종위기종 보전 정책위원회, 반달가슴곰 소위원회 등에서 전문가, 시민사회와 논의를 거쳐 제2차 반달가슴곰 복원 로드맵을 수립('21.4)하였음

* 반달가슴곰 복원 로드맵(2021~2030) 마련 연구('19.12~'20.6)


연구보고서와 로드맵은 국회 등에 자료로 제출한 바 있으며, 앞으로 로드맵의 이행과정에서 지역사회와 충분히 소통하고 보다 촘촘히 의견을 수렴하는 노력을 병행해 나가겠음


< ②에 대하여 >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은 지리산 반달가슴곰이 덕유산으로 확산됨에 따라, 지역사회와 협의하여 지리산·덕유산 권역의 5개 도 및 18개 시·군 등이 참여하는 반달가슴곰 공존협의체를 구성('18.5)하여 지역주민과 반달가슴곰의 공존문화 조성에 노력하고 있음


특히 덕유산권에 대해서도 2018년부터 매년 주민 대상 간담회를 통해, 곰 활동 위치 공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교육·홍보, 서식지 갈등 요인에 대한 의견수렴 등을 실시하고 있으며,


- 지역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명예홍보원을 운영하여 피해 예방을 위한 전기울타리 설치·점검, 반달가슴곰 서식지 내 불법엽구 제거 등 주민 피해 예방과 서식 환경 개선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음


앞으로도 환경부는 반달가슴곰 등 야생동물의 서식지를 보호하면서 주민 피해도 예방하기 위해, 지역주민과 소통을 더욱 확대하고 주민과 함께하는 공존문화를 조성해 나가겠음

“이 자료는 환경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