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국민권익위, 공동주택 완공하고도 출입로가 없어 1년 이상 사용못하는 고충 해결에 박차

2022.06.15 국민권익위원회
보도자료
뉴스배포정보
자료배포 2022. 6. 15. (수)
담당부서 도시수자원민원과
과장 김성훈 ☏ 044-200-7481
담당자 박근용 ☏ 044-200-7490
페이지 수 총 2쪽

국민권익위, 공동주택 완공하고도 출입로가 없어

1년 이상 사용못하는 고충 해결에 박차

- 용인시, 공동주택 사업시행자, 시공사 등 이해관계자 한자리에 모여 해결방안 모색 -
 

국민권익위원회가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을 완공하고도 1년 이상 입주자를 모집하지 못하는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이해당사자들과 적극적으로 협의하고 대안을 마련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 국토교통부가 정책적으로 지원하는 중산층 대상 장기 민간임대주택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국민권익위)공동주택이 다 지어졌는데도 출입로로 활용할 도시계획도로가 개설되지 못해 입주를 못 하고 있으니 해결해 달라는 고충 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관계기관이 참석하는 출석 조사를 15일 진행한다.

 

용인 삼가2지구 공동주택’(이하 삼가2지구주택)은 공적자금 5,600여억 원이 투입된 1,950세대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이다. 20212월 준공 예정이었으나 완공하고도 1년이 넘도록 사용승인을 받지 못해 입주자를 모집하지 못하고 있다.

 

사용승인을 받지 못한 주된 이유는 주택과 맞닿은 역삼구역도시개발사업 구역 내에 설치되는 도시계획도로가 도시개발사업 시행자인 조합의 내부 사정으로 지연돼 개설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삼가2지구주택 사업시행자는 맞닿은 역삼구역도시개발사업 조합과 수차례 협의하고 도로 개설에 합의했으나 조합이 합의를 이행하지 않고 매번 합의를 번복해 더 이상 조합을 신뢰할 수 없.”라며 공적자금이 투입된 공익사업이 하루속히 완료될 수 있도록 대체 출입도로 개설을 요청하는 고충민원을 20223월 국민권익위에 신청했다.

 

국민권익위는 고충민원 해결을 위해 삼가2지구주택 사업시행자, 용인시, 역삼구역도시개발 사업조합, 시공사 등 관계자와 수차례 협의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당초 도시계획도로를 개설하는 방안과 대체 도로를 개설하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해 왔다.

 

이번 출석조사는 지금까지 협의한 내용 중 실현 가능한 대안에 대해 이해당사자들의 입장을 확인하고, 각자 추진 가능한 범위를 점검해 합리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

 

* 국민권익위는 고충민원 해결에 있어 필요한 경우 부패방지권익위법42조에 따라 관계 행정기관 등의 직원 · 이해관계인 등에게 출석을 요구해 조사할 수 있음

 

도시수자원민원과 김성훈 과장은 당사자들 간 이해관계가 복잡해 장기간 해소되지 못한 고충민원이 일시에 해소되지는 않겠지만, 지금까지 논의된 내용을 중심으로 한 발 더 진전된 해소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출석조사를 실시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조사가 고충민원 해소의 중요한 전환점이 되도록 당사자들과 머리를 맞대고 해결책을 모색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자료는 국민권익위원회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