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신흥안보 위협 대응을 위한 「2022 세계신안보포럼」 개최

2022.06.21 외교부

-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함께 신흥안보 국제협력 논의 -


□ 외교부가 주최하는 「2022 세계신안보포럼」이 6.21.(화) 저녁 개막되어 이틀간의 논의를 시작하였다.

     ※ 포럼 영문명 : WESF, World Emerging Security Forum

  ㅇ 「세계신안보포럼」은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사이버공격, 감염병, 신기술의 오·남용 등 신흥안보 위협 대응을 함께 논의하는 장을 마련하기 위한 1.5 트랙 회의로 작년부터 개최되고 있다.

  ㅇ 올해 포럼은 ‘신흥안보 위협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신뢰에 기반한 다자협력으로의 길’을 주제로 △사이버안보, △보건안보, △신기술안보 3개 세션으로 구성된다.

    - 이번 포럼을 공동으로 주관하는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 주도로 공정하고 평화로운 녹색 전환을 논의하는 ‘국제평화안보와 환경’ 세션도 개최 예정

      ※ SIPRI : 1966년 설립된 스웨덴의 외교정책연구소로 분쟁, 군축, 안보 등 연구


□ 이번 포럼에는 박진 외교부 장관을 비롯하여, 테드로스 거브레예수스(Tedros Ghebreyesus)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크리스토퍼 페인터(Christopher Painter) 전 미 국무부 사이버조정관, 쉬 부(Xu Bu) 중국국제문제연구소 소장, 댄 스미스(Dan Smith) 스톡홀름평화연구소 소장, 백경란 질병관리청장, 손영권 전 삼성전자 사장 등 20여명의 주요국 정부, 국제기구, 기업 및 학계 전문가가 참여하여, 신흥안보 위협 대응 과정에서 국제사회가 얻은 교훈과 앞으로의 대응 방안을 논의하였다.

□ 박진 장관은 개회사를 통해, 오늘날 국제사회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 전례 없는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강조하면서, 디지털 기술의 악용, 감염병, 기후변화 등 국제 안보 환경을 더욱 복잡하게 만들고 있는 신흥안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다중이해관계자 간 파트너십에 기반한 국제협력 강화가 핵심적이라고 강조하였다. 

  ㅇ 또한, 박 장관은 우리 정부가 전 세계의 자유, 평화와 번영을 증진하는 글로벌 중추국가로서, 「세계신안보포럼」을 통해 신흥안보 위협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을 제고하고, 공동의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당사자 간 협력을 촉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였다.


□ 한편, 박진 장관은 포럼 참석을 위해 방한한 에후드 올메르트(Ehud Olmert) 이스라엘 전 총리와 6.20.(월) 별도로 면담을 갖고, 한-이스라엘 관계와 신흥안보 협력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였다.


□ 외교부는 「세계신안보포럼」이 신흥안보 위협에 대한 투명하고 개방적이며 포용적인 논의의 장으로 자리매김해 나가도록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붙임 : 1. 「2022 세계신안보포럼」 프로그램

      2. 개회식 사진

      3. 이스라엘 전 총리 면담 사진

      4. 개회사.  끝.

“이 자료는 외교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