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배추 무름병 방제, 아주심기 뒤 바로 시작해야

2022.09.05 농촌진흥청

 8월 말~9월 초에는 전국적으로 김장용 가을배추 심기가 시작된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가을배추 무름병 발생에 대비해 아주심기 후 배춧속이 차기(결구) 전 예방 차원의 방제를 당부했다.

 

 지난해에는 가을배추 아주심기 후 비가 자주 내리고(평년 대비 7일↑) 평균 기온(평년 대비 3.1도↑)이 높아 중부지방(괴산, 청주) 약 11%, 남부지방(해남) 약 5%에서 무름병이 발생했다. 올해도 아주심기 시기에 덥고 습한 조건이 형성될 수 있으므로 피해를 줄이는 데 신경 써야 한다.


 무름병의 병원균은 토양으로 전염된다. 원인균인 세균이 식물 표피를 직접 뚫고 침입하지는 못하지만, 농업용수(관개수), 빗물, 토양곤충 등을 통해 식물체의 상처 부위로 침입한다. 가을배추의 경우에는 속이 차는 시기인 초가을에 온도가 높고, 비가 많으면 발생이 잦다.


 무름병에 감염된 배추는 초기 잎의 밑동에 물에 젖은 듯한(수침상) 반점이 나타나고 이것이 옅은 갈색 반점(병반)으로 변해 썩으면서 점점 위쪽으로 번진다. 감염 부위는 물러지고 썩어 악취가 나며, 심하면 배추 전체가 물러 썩게 된다. 


 무름병은 병 발생이 시작되면 치료가 거의 불가능하다. 배추에 증상이 보일 때는 이미 병원균이 식물체 내로 침투해 세포를 괴사시킨 후이다. 

  

 따라서, 병 발생 전 등록 약제를 활용해 예방적 방제를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이미 무름병이 발생했다면 병 증상이 보이는 식물체를 제거하고, 등록된 약제를 뿌려 줘야 건전한 배추로 전염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특히 수확 후 병든 배추가 재배지에 남아있지 않게 정리해야 병원균 밀도를 낮춰 이듬해 피해를 줄일 수 있다. 


 배추 무름병 적용 약제의 최신 정보는 농촌진흥청에서 운영하는 ‘농약안전정보시스템’(psis.rda.go.kr) 주요 화면 중 ‘농약검색’ 메뉴에서 작물 이름과 해당 병해충 이름으로 검색하면 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원예특작환경과 김동환 과장은 “가을배추는 아주심기 후 초기부터 예방 차원의 방제를 해야 무름병 피해를 줄일 수 있다.”라며 “미리 꼼꼼하게 살피고 제때 방제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이 자료는 농촌진흥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