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워라밸 디자인 파티 괜찮은일+함께육아 개최

2022.09.14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똑’소리 나는 일잘러! ‘톡’소리 없는 워라밸!
내가 디자인하는 슬기로운 워라밸 생활!


9.15(목) 13시, 「2022. 워라밸 디자인 파티 ‘괜찮은일+함께육아」개최
국민 돌직구 토론회, 명사 강연, 워라밸 컨설팅 등 다채로운 행사로 구성

 

 

□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위원장 대통령, 이하 “위원회”)는 9.15(목) 서울여성플라자 국제회의장에서「2022년 워라밸 디자인 파티 ’괜찮은일+함께 육아‘」행사를 개최한다. 
  - 이번 행사는 국민 돌직구 토론회, 일생활균형 명사 강연, 1:1 컨설팅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저출산고령사회 유투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 또한 다양한 워라밸 정보를 담은 온라인 웹페이지*도 함께 운영될 예정이다.  
   * (워라밸 디자인 파티 전용 웹페이지) www.worklifebalance.or.kr 


□최근 청년세대를 중심으로 일생활의 균형을 중요시하는 인식변화 뿐만 아니라, 자녀 양육 근로자들의 ’일가정 양립‘ 요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 (MZ세대가 생각하는 괜찮은 일자리) 일생활균형 66.5%, 공정한 보상 43.3%, 복지제도 32.8%, 수평적 분위기 25.9%, 정년보장 14.0%(복수응답)(경총, ‘22.5)
   * (서울시 양육자 실태조사) 양육기 여가·문화생활 등 나를 위한 시간 부족(영유아기 85.6%, 초등기 83.1%), 아이돌봄으로 아파도 쉬어본적 없음(영유아기 78.4%, 초등기 73.1%)(서울시여성가족재단, ’22.8)
       → 양육 임금근로자 중 28%가 ’육아휴직 등 일생활균형제도를 사용한적이 없다‘고 응답, 일생활균형제도 사용이 어려운 이유로 직장 내 경쟁력 약화, 동료들의 업무부담, 소득감소 순으로 응답
  - 위원회는 일생활균형이 저출산의 중요한 해법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기업과 근로자 모두를 만족하는 ’일생활균형‘ 정착·확산을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 지원제도 개선방안을 모색하고자 이번 행사를 마련하였다. 


□「워라밸 디자인 파티 ’괜찮은일+함께 육아‘」행사는 ① 일생활균형 국민 돌직구 토론회 ② ’나의 일과 워라밸‘ 강연 ③1:1 컨설팅으로 구성되어 있다. 
  - 첫 번째 ’국민 돌직구 토론회‘에서는 청년, 워킹맘·워킹대디, 기업 인사노무담당자 등 50여명이 참여하여 각자의 환경에 따른 일생활균형의 현실 진단 및 방해 요인, 정책적 지원 방안 등에 대하여 논의할 예정이다. 

 

<토론회 논의사항(예시)> 

 

 

    • (근로시간의 유연성) 유연근무제, 육아기근로시간단축제, 가족돌봄휴가 등


    • (근로장소의 다양화) 재택근무제, 원격근무제, 워커이션 등


    • (일하는 방식의 혁신) 디지털 기반 소통·협업, 직무대체/직무공유, 업무일몰 등


    • (함께 육아) 돌봄 공백 지원, 아빠육아에 대한 충분한 기회 제공 등

 

 


 
  - 두 번째 ’나의 일과 워라밸 강연‘에는 이화여자대학교 김영아 교수와 양양 서핑학교 교장 김나리 이사장이 강연자로 나서서 일과 삶을 위한 워라밸에 대한 이야기를 전한다. 
   * ’일과 육아 속에서 워라밸 찾아가기‘ 김영아 교수(이화여자대학교)/’서핑처럼 파도를 타는 나의 일과 워라밸‘ 김나리 이사장(양양 서핑학교 교장)
  -세 번째 ’일생활균형 컨설팅‘은 노무사 등 전문가*가 기업과 개인을 대상으로 1:1 심도있는 맞춤형 컨설팅을 진행한다. 
      * 직장맘지원센터 노무사, 노사발전재단 일생활균형 컨설턴트 등


□ 마지막으로이번 행사는 온라인으로도 전용 웹페이지를 개설하여 일생활균형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홈페이지 및 SNS 채널(페이스북, 블로그, 인스타그램 등) 등을 통해서도 접할 수 있다.
     * 토론회 생중계, 일생활균형 국내외 정책 소개 및 온라인 진단, 관련 책 소개 등


□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박진경 사무처장은 “그간 유연근무제 확대 일생활균형지원 정책이 확대되어 왔지만, 청년층을 중심으로 ‘워라밸’, ‘시간 주권’이 더욱더 중시되고 있어 시대적 흐름을 반영한 제도개선 필요성도 높아졌다”고 말하고, 
  -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일생활균형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점에 공감대가 높아짐에 따라, 이번 행사를 통해 일생활균형 문화 실현을 위한 다양한 논의가 이루어지고, 개개인이 워라밸을 직접 디자인 할 수 있는 공론의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자료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