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공공미술 프로젝트 덕에 동네랑 친해졌다

2021.08.30 정책기자단 윤혜숙

한낮의 눈부신 햇살이 자취를 감추는 그 자리를 화려한 조명이 대신한다. 해가 진 어두운 저녁이면 환하게 불을 밝힌 조명이 도시 곳곳을 비춘다. 특히 버스 안에서 차창 너머 야경을 바라보다가 ‘이곳이 내가 사는 서울이 맞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감탄하곤 한다. 서울과 같이 복잡하고 삭막한 대도시도 때론 아름답게 보인다. 

서울역 맞은 편 고층 건물 외벽에서 미디어파사드를 볼 수 있다.
서울역 맞은 편 고층 건물 외벽에서 미디어파사드를 볼 수 있다.


서울을 방문하는 외지인들이 서울역 역사에서 나올 때 가장 먼저 시야에 들어오는 게 있다. 맞은편 고층 건물 벽면에 설치된 미디어파사드다. 미디어파사드는 건물 외벽에 LED 조명을 비춰 영상을 표현하는 기법이다. 얼른 귀가해야 하건만 그 자리에 우두커니 서서 미디어파사드 작품이 끝날 때까지 쳐다본다. 똑같은 장면이 반복될 때 비로소 자리를 뜬다. 최근 건물 외벽이나 담벼락에서 미디어파사드를 자주 볼 수 있다. 

고층 건물을 지나갈 때면 크고 작은 조형물을 볼 수 있다.
고층 건물을 지나갈 때면 크고 작은 조형물을 볼 수 있다.


그뿐만 아니다. 고층 건물 근처에는 어김없이 크고 작은 조형물이 있다. 멀리서 고층 건물을 발견하면 그 앞에 설치된 조형물이 궁금해서 두리번거렸던 적도 있다. 조형물 옆엔 작가와 작품명을 알리는 안내판이 있다. 행인으로선 조형물을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건물 앞에 약속이라도 하듯 조형물이 설치된 이유가 궁금했다. 그런데 그게 법으로 규정되어 있었다. 문화예술진흥법 제9조(건축물에 대한 미술작품의 설치 등)에 의하면, 건축주는 건축 비용의 일정 비율에 해당하는 금액을 회화·조각·공예 등 미술 작품의 설치에 사용하거나 문화예술진흥기금에 출연할 수 있다.

서울 곳곳을 산책하면서 뜻하지 않게 작가들이 설치한 작품들을 대할 때면 두 눈이 즐겁다. 서울 자체가 하나의 거대한 공공미술관으로 바뀌고 있다. 여기에 더해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문체부와 서울시가 협업해서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추진한 결과 서울시 곳곳에 공공미술 작품들이 설치되고 있다. 이른바 ‘서울, 25부작;’이다. 현재 25개 자치구에서 총 37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서울, 25부작;' 누리집에서 공공미술이 설치된 곳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서울, 25부작;’ 누리집에서 공공미술이 설치된 곳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지난해 9월부터 작품 공모를 시작으로 심사를 거쳐 최종 작품을 선정하고 제작 전반을 지원하고 있다. 하나의 작품에 미디어아트, 퍼포먼스, 출판, 영상 기록물 등 여러 장르가 결합한 실험적인 작품들도 탄생시켰다. 종로 낙원상가, 동대문구 답십리 영화촬영소, 양천구 잠수교, 도봉구 창동고가도로 등 지역적 특징을 담아 서울에서만 볼 수 있는 독창적인 작품을 구현했다. 

최근에 이사 온 동네에도 공공미술 작품이 설치되어 있다는 것을 알았다. ‘서울, 25부작;’ 누리집에 접속해서 내가 거주하고 있는 서대문구를 선택하니 지도상에 두 곳의 위치가 뜬다. 이사한 지 2개월 남짓 지난 지금, 동네 지리가 낯설다. 그래서 내가 사는 동네와 친근해지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 공공미술 작품이 설치된 곳을 방문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김창재 작가의 ‘바람산 연립’의 배경이 되는 공간이다.
김창재 작가의 ‘바람산 연립’의 배경이 되는 공간이다.


김창재 작가의 ‘바람산 연립’ 배경이 되는 곳은 창천근린공원 및 바람산어린이공원 일대(서울시 서대문구 창천동 4-55번지 등)다. 신촌 기차역에서 내려 구립창천노인복지센터 쪽으로 가면 나온다. 스마트폰으로 지도를 살펴보면서 걷다 보니 가파른 언덕길이 이어진다. 

지난 20대 때부터 신촌을 자주 방문했건만 이곳에 언덕이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바람산이다. 목적지에 도착하니 앞쪽에 신촌 동네가 지도를 펼쳐서 보듯 한눈에 내려다 보인다. 바람산어린이공원이 있고, 연이어서 구립창천노인복지센터, 신촌문화발전소, 신촌동자치회관이 있다. 

김창재 작가는 지역주민들과 바람산 연립 아카데미를 진행했다.(사진='서울, 25부작;' 누리집)
김창재 작가는 지역주민들과 바람산 연립 아카데미를 진행했다.(사진=‘서울, 25부작;’ 누리집)


김창재 작가는 이곳에 공공기관 4개가 연이어 서 있고, 이 시설들이 각각 삶, 문화, 일, 정치라는 시민의 주요 요소를 대변하는 것에 흥미를 느꼈다고 한다.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위한 그의 첫 제안은 네 개의 기관이 서로 유기적으로 엮일 수 있도록 공중다리를 놓는 것이었다. 

그런데 작가는 최초의 계획을 수정해서 더 많은 사람이 이곳에 엮이고 변화를 위한 이해관계가 모이는 상황을 연출하고자 했다. 그래서 바람산 지역의 시설 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하고 그 기간에 4회의 워크숍과 3회의 강연으로 구성된 ‘바람산 연립 아카데미’를 진행했다. 그리고 공모전에서 선정된 설계안을 시각 예술가들과 함께 출판물로 펴냈다. 김창재 작가의 ‘바람산 연립’은 흔히 대하는 미술 작품이 아니라 여러 장르가 혼합된 작품인 셈이다.

고산금 작가의 ‘반사경, 반사문’ 작품은 홍제천 인공 폭포 일대(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동 170-181)에 설치되어 있다. 초저녁에 홍제천 인공 폭포를 찾았다. 저녁을 먹고 산책을 나온 주민들이 여럿 보였다. ‘반사경, 반사문’이 있는 곳으로 걸어가면서 졸졸 흐르는 물소리를 들으니 운치가 있었다.

고금산 작가의 '반사경'은 홍제천 인공 폭포 및 안산자락 풍경을 담아내고 있다.
고금산 작가의 ‘반사경’은 홍제천 인공 폭포 및 안산 자락 풍경을 담아내고 있다.


홍제천 폭포마당에 이르니 고금산 작가의 작품이 보인다. ‘반사경’은 홍제천 인공 폭포 드로잉 위에 텍스트를 얹어 구성된 작품이다. 서대문구 안산의 위치와 역사가 관련된 글을 부분 발췌하여 구슬로 전환해서 안산 자락 인공 폭포의 풍경 이미지를 형상화했다. 반사경 속 구슬에는 건너편에 있는 홍제천 인공 폭포의 맑은 수면과 안산 자락의 풍경이 비친다. 

고금산 작가의 '반사문'은 과거와 현재, 미래를 연결하고 있다.
고금산 작가의 ‘반사문’은 과거와 현재, 미래를 연결하고 있다.


‘반사문’은 ‘반사경’의 연장 작업으로 아치문의 구조를 띠고 있다. ‘잠시 멈춤–어제를 고찰함으로써 오늘을 통찰하고 내일을 예측한다’, ‘쉬어가기–참 고마운 하루 오늘도 고맙고 고맙습니다’라는 문장을 산책로 아치문 위에 구슬로 대치시켰다. 문은 경계이자 통로로 과거와 현재, 미래를 연결하는 뜻이 있다. 

주민들이 홍제천을 산책하다가 휴게 공간에서 잠시 휴식을 취할 때 앞쪽에 있는 산책로와 안산 풍경이 거울처럼 동시에 비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몇몇 행인이 호기심에 가까이 다가가서 작품인 것을 인지하고 작품 안내문을 읽어보고 있다.

홍제천을 산책하면서 공공미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홍제천을 산책하면서 공공미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동네 곳곳을 발품 팔아서 돌아다니는 게 쉽지 않다. 명소가 있는 곳이라면 다르다. 이번에 다녀온 두 곳, 바람산 일대와 홍제천 인공 폭포 일대는 공공미술이 설치되어 있다고 하길래 방문했다. 앞으로 시간을 내어서 서울 시내 곳곳에 설치된 공공미술 작품을 감상하러 다녀야겠다. 그동안 모르고 지냈던 의외의 공간을 만나는 즐거움이 있기 때문이다. 

두 눈을 크게 뜨고 살펴보면 우리 주변에 많은 공공미술 작품들이 설치되어 있다. 작품을 감상하는 것은 철저히 우리들의 몫이다. ‘서울, 25부작;’ 누리집에서 공공미술 작품이 설치된 장소, 작품의 설치부터 완성까지의 전 과정, 작가 인터뷰, 작품 관련한 행사 일정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서울, 25부작;’
http://seoul25.kr/ 




윤혜숙
정책기자단|윤혜숙
geowins1@naver.com
책으로 세상을 만나고 글로 세상과 소통합니다.
정책브리핑의 국민이 말하는 정책 자료는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합니다.
다만, 사진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기사 이용 시에는 출처를 반드시 표기해야 하며, 위반 시
저작권법 제37조
제37조(출처의 명시)
① 이 관에 따라 저작물을 이용하는 자는 그 출처를 명시하여야 한다. 다만, 제26조, 제29조부터 제32조까지,
제34조제35조의2의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하다. <개정 2011. 12. 2.>
② 출처의 명시는 저작물의 이용 상황에 따라 합리적이라고 인정되는 방법으로 하여야 하며, 저작자의 실명
또는 이명이 표시된 저작물인 경우에는 그 실명 또는 이명을 명시하여야 한다.
제138조
제138조(벌칙)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개정 2011. 12. 2.>
1. 제35조제4항을 위반한 자
2. 제37조(제87조 및 제94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를 위반하여 출처를 명시하지 아니한 자
3. 제58조제3항(제63조의2, 제88조 및 제96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을 위반하여 저작재산권자의 표지를 하지 아니한 자
4. 제58조의2제2항(제63조의2, 제88조 및 제96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을 위반하여 저작자에게 알리지 아니한 자
5. 제105조제1항에 따른 신고를 하지 아니하고 저작권대리중개업을 하거나, 제109조제2항에 따른 영업의 폐쇄명령을 받고 계속 그 영업을 한 자 [제목개정 2011. 12. 2.]
에 따라 처벌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