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우리 아이 교육 길잡이, 학부모On누리!

2023.09.27 정책기자단 김윤숙
목록

초등학교 두 아이를 키우는 엄마인 나는 부모이자, 학부모이기도 하다. 내가 초등학교 다닐 때와는 다른 세상에서 사는 아이들이기에 빠르게 변화하는 사회에서 아이들의 생각과 교육을 함께 공감하며 나누기에 어려움이 있다. 그래서 요즘 자주 애용하는 ‘학부모On누리’ 누리집을 통해 그 어려움을 해소시키고 있는 중이다.

‘학부모On누리’는 교육부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이 함께 다양한 형태의 학부모를 위해 교육 정책 동향 및 최신 교육 뉴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자기주도학습, 진로·진학, 창의성, 인성교육 등 자녀 교육과 관련된 온라인 강좌를 운영하고 있다.

학부모On누리 홈페이지 첫 화면
학부모On누리 홈페이지 첫 화면.

온라인 강좌는 회원가입 없이도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 분야별로 선택해 수강을 해도 되고 내가 원하는 강좌의 검색을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또한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베트남어, 러시아어 등 다양한 언어로 자막을 제공하기도 한다.(강좌마다 다를 수 있음)

회원가입없이 교육관련 강좌를 시청할 수 있다.


나는 학부모On누리 강좌를 듣고 많은 도움을 받았다. 막 사춘기에 접어든 우리 첫째 아이. 내 아이는 내가 제일 잘 안다고 생각했지만, 이제는 아닐 수도 있겠다 싶은 시간이 있었다. 짧아지는 말투와 표정 없는 얼굴, 아이와의 마찰. 어떻게 지내야 할지 방법을 몰랐다. 관련 서적도 찾아보고, 주변 분들에게 조언도 구해보고, 그렇게 한참을 헤매다 학부모On누리를 통해 실마리를 찾았다.

내가 시청한 강좌는 ‘사춘기 자녀마음 이해하기’라는 강좌였다. 강좌를 들어보니 나도 엄마가 처음이라 아이와 어떻게 풀어가는 방법을 몰랐고, 아이도 진짜 나를 찾아가는 시기라 그런 행동이 보였던 거다. 가족회의를 통해 서로를 이해하는 시간을 갖고, 강약 조절을 맞추는 중이다. 지금은 예전보다 이야기도 자주 하고, 웃으며 대화할 수 있어 너무 행복하다.

사춘기아이가 있다면, 사춘기아이를 이애할 수 있는 강좌를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사춘기 자녀마음 이해하기 강좌를 들었다.

처음 해보는 일은 서투르기 마련이다. 엄마아빠라는 역할 또한 그런 것 같다. 아이를 이해하고 함께 성장하기 위해 배움이 중요하다. 학부모On누리 사이트는 교육 정보뿐 아니라, 부모와 아이와의 관계 등 다양한 정보들이 많아 좋은 것 같다. 아이를 키우면서 느낄 만한 고민들에 대해 학부모On누리에서 어느 정도 길잡이가 되어줄 것 같다.


대한민국 정책기자단 김윤숙 ei0129222@naver.com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응급상황 발생하면 이제부턴 E-Gen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