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내 정보, 내가 지킨다!

2023.09.22 정책기자단 박하나
목록

‘자녀 사진을 올릴 때 자녀 입장 생각하셨나요? 사랑한다면 아이의 영상과 사진을 배려해주세요!’

며칠 전,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이 학교에서 개인정보보호 실천 캠페인으로 ‘셰어런팅’에 대해 안내했다. 셰어런팅이란 공유(share)와 양육(parenting)의 합성어로, 부모가 자녀의 일상사진을 SNS에 올리며 공유하는 것을 말한다. 자칫 온라인 범죄에 노출될 수 있기 때문에 미리 보호하자는 내용이었다. 

자녀를 지키는 개인정보 캠페인을 자세히 읽다보니, 지난해 지인에게 있었던 일이 떠올랐다. 자녀 사진들이 모조품을 파는 사이트에 무단 도용되고 있었기 때문이다. 무심코 올렸던 사진 속에는 아이가 다니는 유치원부터 생일, 학원 이름, 휴대폰 전화번호가 노출돼 누구나 쉽게 알 수 있다는 점에서 깜짝 놀랐다. 그 일을 겪고 나서는 SNS에 자녀를 노출시키는 걸 자제하게 됐다. 학교에서 펼치는 이번 개인정보 캠페인에 더욱 눈길이 간 이유이기도 하다.

개인정보보호주간을 맞아 새롭게 업데이트 된 캠페인 전용 누리집을 통해 ‘내 정보 지킴이’ 캠페인이 10월 10일까지 진행한다. (사진=내정보지킴이 누리집)
개인정보보호주간을 맞아 새롭게 업데이트 된 캠페인 전용 누리집을 통해 ‘내정보 지킴이’ 캠페인이 10월 10일까지 진행된다.(사진=내정보 지킴이 누리집)

학교에서는 자녀가 원하지 않을 때 온라인에 게시된 사진을 언제든 삭제하고, 자녀의 이름, 자주 다니는 공간 등 온라인 범죄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깊게 살피라고 당부했다. 정부도 개인정보보호주간(9월 11일~15일)을 맞아 새롭게 업데이트 된 캠페인 전용 누리집을 통해 ‘내정보 지킴이’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9월 11일부터 10월 10일까지 ‘내 정보를 지키고, 안전하게 즐겨라!(락앤롤, Lock&Roll)’라는 슬로건으로 개인정보의 안전한 보호와 즐거운 활동을 유쾌하게 표현한 점이 흥미로웠다. 디지털 시대에 태어난 자녀를 키우는 학부모로서 내정보 지킴이 콘텐츠(https://mydatasafe.kr/)를 일상에서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지 궁금해 접속해봤다. 

개인정보 보호주간을 맞아 아이가 다니는 초등학교에서는 '쉐어런팅'에 대한 각별한 주의와 당부를 강조했다. (사진=내정보지킴이 누리집)
개인정보보호주간을 맞아 아이가 다니는 초등학교에서는 ‘셰어런팅’에 대한 각별한 주의와 당부를 강조했다.(사진=내정보 지킴이 누리집)

‘어서와, 프라이버시타운은 처음이지?’

먼저 첫 화면에는 우리 동네를 배경으로 다양한 캐릭터들이 배치돼 친근하게 느껴졌다. 캐릭터를 클릭할 때마다 SNS 사용, 학교생활, 아파트 CCTV 등 일상에서 쉽게 마주할 수 있는 상황 속 개인정보 실천수칙과 개인정보의 열람·정정·삭제 요구하는 법, 본인확인 내역 조회, 웹사이트 회원탈퇴 등 알아두면 좋을 방법들이 많았다. 

‘새로 알게 된 SNS 친구가 만나자고 집주소랑 전화번호 물어보는데 알려줘도 되겠지?’

나처럼 이제 막 SNS를 시작하는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라면 SNS를 안전하고 즐겁게 활용하는 방법을 알아두면 좋을 것 같다. 며칠 전, 피아노학원에서 알게 된 친구에게 전화번호를 알려준 후로 갑자기 아이에게 학습지 권유 전화가 많이 와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특히 아이들의 시선으로 새로운 친구를 사귀는 과정 속에서 일어날 법한 실제 대화를 카드뉴스로 구성한 점도 인상 깊었다. 아이들의 경우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인식이 부족할 수 있으니 주민등록번호, 집 주소 같은 중요한 개인정보를 함부로 노출하지 않도록 지도해야 한다. 또한 SNS를 이용하면서 의도치 않는 위치정보가 노출될 수 있으니 SNS를 이용하지 않을 때는 ‘위치’ 서비스를 꺼둬야 한다는 점도 새로 알게 된 사실이다. 

지킴이 콘텐츠 중에는 실제가 아이와 내가 겪은 개인정보노출 사례들이 나와 개인정보를 지켜야 하는 이유를 알기 쉽게 설명해놨다. (사진=내정보 지킴이 누리집)
지킴이 콘텐츠 중에는 실제가 아이와 내가 겪은 개인정보 노출 사례들이 나와 개인정보를 지켜야 하는 이유를 알기 쉽게 설명해놨다.(사진=내정보 지킴이 누리집)

언제 가입했는지 모르는 불필요한 웹사이트 탈퇴가 한방에 가능하다는 점도 편리했다. 바로 ‘웹사이트 회원탈퇴(https://www.privacy.go.kr/front/wcp/dcl/per/memberSecStep1.do)’를 클릭하면, 명의도용이 의심되거나 더 이상 이용을 원하지 않는 불필요한 웹사이트에 대한 회원탈퇴 처리를 대행해준다. 

초보 엄마 때는 육아 커뮤니티를 10개 넘게 가입해 정보를 얻곤 했다. 이제는 사용하지 않는데, 일일이 카페에 들어가 회원탈퇴를 하기 번거로워 미뤄왔다. 개인정보보호주간 캠페인을 통해 ‘웹사이트 회원탈퇴’를 클릭해 손쉽게 확인하고 처리할 수 있어 간편했다.

이번 기회에 모두가 자신의 개인정보보호를 위해서라도 잘 쓰지 않는 커뮤니티 카페를 정리하고, 지금까지 털린 내 정보는 없는 확인하면 좋을 것 같다. 털린 내 정보 찾기 누리집(https://kidc.eprivacy.go.kr/)에서 개인정보 유출 조회가 가능하다. 유출 내역 유무가 나타나면 후속 조치에 대한 안내도 받을 수 있으니 한번쯤 확인해보면 도움이 될 것 같다. 

웹사이트 탈퇴 회원서비스로 9년 전 가입했던 10개가 넘는 육아카페들을 한번에 탈퇴할 수 있었다. (사진=내정보지킴이 누리집)
웹사이트 회원 탈퇴 서비스로 9년 전 가입했던 육아카페들을 한번에 탈퇴할 수 있었다.(사진=내정보지킴이 누리집)

‘잊힐 권리! 나의 흑역사, 개인정보가 포함된 민감한 게시물을 지워드립니다.’

지킴이 콘텐츠 중에는 지난 4월부터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아동청소년 개인정보 기본계획으로 시작된 ‘지우개 서비스’(https://www.privacy.go.kr/front/contents/cntntsView.do?contsNo=273)도 활용 가능했다. 지우개(잊힐 권리) 서비스는 아동청소년 시기에 작성한 게시물 중 개인정보가 포함되어 있는 게시물에 대해 삭제되도록 하거나 다른 사람이 검색하지 못하도록 도와 소중한 개인정보를 지켜주는 제도이다. 

신청 대상은 청소년기본법상 만 24세 이하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다만 만 18세 미만일 때 작성한 이름, 생년월일, 전화번호, 주소, 사진 등이 포함된 게시물이어야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02)2135-8362 또는 help@delete.or.kr로 문의하면 된다. 

매년 9월 30일은 개인정보보호법 제정 10주년을 맞아 지정된 개인정보보호의 날이다. 디지털 세상 속에서 보다 안전한 정보 생활을 위해서라도 국민 모두가 경각심을 가지고 개인정보보호 문화를 확산해야 할 때이다. 


대한민국 정책기자단 박하나 hanaya22@hanmail.net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2023 노인일자리 주간에 만나본 어르신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