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작은 용기를 내어 마음건강 상담 받았습니다!

2024.04.09 정책기자단 박영미
목록

‘아프니깐, 청춘이다’라고 했던가요. 요즘 청년들 사이에 말 못 할 고민 하나씩은 갖고 있을 겁니다. 고민만 있을까요. 불안과 근심, 걱정거리도 가득합니다. 취업과 이직, 결혼과 출산, 육아와 살림 등 청년은 삶의 변화가 참 많은 격동의 시기인 것 같습니다. 

저 역시 이런저런 고민으로, 오히려 20대 때보다 더 애쓰며 살고 있는데요. 번번이 찾아오는 불안함과 번아웃으로 얼굴은 웃고 있지만, 마음은 그렇지 못할 때가 종종 있습니다. 매번 마음 보살피기는 뒷전으로 미루고 바쁜 일상을 살아냈는데 최근 포스터 하나를 발견했습니다. 청년센터에서 진행하는 2024년 청년희망멘토링 프로젝트 ‘1대1 마음상담’이었습니다.

청년들의 마음건강 회복을 위해 정신건강상담 지원.
청년들의 마음건강 회복을 위한 정신건강 상담 지원.(출처=군산시 청년뜰).

지난해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청년복지 5대 과제’ 관련 자료에 따르면, 20~30대 우울위험군 비율이 모든 연령대에서 가장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심각성을 느낀 복지부는 청년층의 정신적 어려움을 완화하기 위해 마음건강 상담 지원 확대, 청년마음건강센터 내실화, 청년 정신건강검진 확대 개편 등을 추진해 오고 있었습니다. 

우울, 불안 등 심리적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을 위한 청년 마음건강 상담은 전국 각 지자체에서 다양한 창구로 마련하고 있는데요. 저처럼 청년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고, 지차체 별로 보건소, 정신보건상담센터, 읍면동 주민센터 등에서 청년 마음건강 상담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전국 만 18세~39세 청년이라면 마음건강 회복을 위해 정신건강 상담을 적극 지원하고 있는데요. 제가 받은 1대1 마음상담은 심리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돕는 마음건강 회복 상담입니다. 청년센터는 접수 및 연결 역할을 담당하고, 지자체 정신건강복지센터나 청년마음건강센터에서 전문상담원이 직접 나와 상담을 진행합니다. 

청년마음건강 상담.
청년 마음건강 상담.

신청 접수는 간단했습니다. 신청 의뢰 후 전문상담원에게 전화가 왔고, 원하는 날짜를 정해 직접 만나기로 했습니다. 상담 장소는 청년센터였습니다. 조용한 분위기의 상담 장소는 정서적으로 안정감을 주었습니다. 간단한 다과와 음료도 준비해 주셨습니다. 

청년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청년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상담은 제 이야기 위주로 자연스럽게 물 흐르듯 진행됐습니다. 처음 보는 전문상담원에게 제 현재 마음 상태를 편하게 이야기했습니다. 어제는 할 수 있었던 일이, 왜 오늘은 할 수 없을까요? 나약한 의지를 다시 끌어 올리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번아웃이 찾아오면 어떻게 할까요? 

두서없이 이야기를 쏟아냈습니다. 신기한 것이 제 이야기를 하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한결 가벼워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전문상담원은 진심으로 들어주었고, 현재 내가 얼마나 힘들지 깊이 공감해주었습니다. 때론 상담원의 이야기에 빗대어 공감해주는 부분도 크게 와 닿았습니다. 

희망멘토링 프로젝트(1대1 마음상담) 신청서.
희망멘토링 프로젝트(1대1 마음상담) 신청서.

정신건강 상담이라고 하면 다소 무겁고 어렵게 느껴졌지만, 마음건강을 돌보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도 설명해줬습니다. 특히 상담 과정 속에서 저 스스로 변화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발견하고 ‘변화의 증거’를 꼭 집어 칭찬과 격려도 아끼지 않았습니다. 

무려 1시간 30분에서 이르는 긴 상담을 통해 저 스스로에게는 작은 의지의 불꽃이 다시 피었습니다. 우선 다른 가족들보다 우선으로 저를 돌보는 것을 중요시 여기고, 매일 하루 세 개씩이라도 칭찬일기 쓰기를 권유했습니다. 

상담을 받고 돌아가는 길, 칭찬 두 개를 핸드폰 메모장에 적었습니다. 하나는 마음건강 상담을 받은 것. 다른 하나는 차 안에서 봄노래를 들은 것. 칭찬일기를 쓰며 작은 미소를 짓는 저를 발견하기도 했습니다. 상담만으로도 마음이 몽글몽글해지고 따뜻해졌습니다. 상담 받은 지 며칠이 지난 지금도 그 여운이 남아 있습니다. 

안락한 상담 장소.
안락한 상담 장소.

청년 마음건강 상담은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사려깊었습니다. 1회성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상담이 가능했고, 센터가 아닌 내담자가 원하는 카페에서도 상담이 가능하다고 했습니다. 물론 상담료는 무료이고, 심지어 음료 값까지 다 지원해 준다고 했습니다.  

마음이 너무 힘든데 그냥 방치하고 있는 청년이 있으신가요? 저처럼 작은 용기를 내어 청년 마음건강 상담을 받아보길 적극 권장합니다. 작은 용기를 낸 그 시점부터 변화의 물꼬가 열릴 것입니다. 


대한민국 정책기자단 박영미 pym1118@hanmail.net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늘봄학교에 다니는 사촌동생의 하루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