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식품 정보, 이제 e-라벨로 확인하세요!

2024.06.21 정책기자단 박세아
목록

나는 마트에서 식품을 구매할 때, 영양성분표를 자세히 들여다보는 편이다. 그런데 글자가 너무 작아서 보기 힘들 때가 있기도 하고, 아울러 부모님이나 조부모님 세대는 보기 어렵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던 중 알게된 ‘e-라벨’.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시행하는 e-라벨 사업은 사업자가 표시해야 하는 원재료명, 영양성분, 업소 소재지, 품목보고번호 등을 QR로 제공하는 사업이다. 식의약 규제혁신 100대 과제 중 하나인 ‘식품 표시사항 QR코드 제공 확대’를 위해 해당 시범사업을 운영 중이다. 

e라벨 안내
e-라벨 안내.(이하 사진 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제품에는 반드시 제품명, 열량, 업소명, 소비기한, 보관 방법, 주의사항, 나트륨 함량 비교 정보를 표시해야 한다. 그런데 크기 자체가 작은 제품의 경우, 이 7가지 필수 표시사항에 원재료명, 영양성분 등까지 표기하다 보니 글씨도 작아지고 그만큼 가독성도 떨어지는 단점이 있었다. 

그래서 이 7가지 필수 표시사항을 제외한 나머지 정보를 스마트라벨인 QR코드로 제공하는 것이 바로 e-라벨이다. 즉, e-라벨이 도입되면서 제품 포장재에 필수 표시사항 외의 정보는 표기하지 않아도 되므로 글자를 적을 공간 자체가 넓어지는 것이다. 

필수 표시사항은 글자 크기가 10포인트에서 12포인트로, 글자 폭은 50%에서 90%로 커지면서 가독성이 좋아졌다. 더불어 포장지 교체 비용 절감 효과가 있다고 하니, 환경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 같다. 

제품에 e-라벨이 붙어 있다.
제품에 e-라벨이 붙어 있다.

e-라벨 시범사업 제품인지는 제품 포장지의 QR코드와 식품의약품안전처 로고를 확인하면 된다. 또, 정보 표시면에 ‘QR표시 시범사업 제품’, ‘자세한 정보는 QR코드로 확인 가능합니다’ 등의 문구가 있으면 시범사업 제품이다. 

실제로 몇몇 제품들을 살펴보니 제품에 e-라벨을 도입했다는 걸 알 수 있었다. 직접 마트에 가서 확인해보니 다른 제품들보다 훨씬 가독성이 좋다고 느껴졌다. 

e라벨 안내
e-라벨 안내.

직접 제품에 기재된 QR을 사용해보니, 훨씬 쉽고 편하게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좋았다. 또, 눈이 좋지 않으신 어르신 분들을 위해서도 유용한 정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다만 QR코드를 활용할 줄 모르는 정보 취약계층에게는 이 방법이 더 어려울 수도 있겠다는 걱정도 됐는데, 식품의약품안전처의 Q&A 를 보니 이를 위해 ‘디지털 배움터’를 활용하고 있다고 한다.

e라벨 안내
e-라벨 안내.

디지털 배움터를 통해 고령층 등 디지털 기기에 익숙하지 않은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QR코드 연계 정보를 확인하는 방법을 교육한다고 하니, 혹시 e-라벨 사용에 어려움이 있는 경우 해당 교육을 활용해 보는 것도 추천한다.


대한민국 정책기자단 박세아 new220723@naver.com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착한가격업소 배달료 지원받았어요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