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국립종자원 “고품질 벼 보급종 공급에 최선”

2024.02.15 국립종자원
목록

국립종자원은 “고품질 벼 보급종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2월 14일 MBC <국립종자원이 보관하던 볍씨 300톤에 곰팡이…당장 모내기철 비상>에 대한 국립종자원의 설명입니다

[기사 내용]

① “지난해 12월 종자원 전북지원의 한 사일로에 보관 중이던 볍씨에서 원인 모를 균이 발견, 피해를 입은 볍씨는 신동진 종자로 물량만 300톤” ② “농경지 면적으론 약 7천1백ha가 피해를 입을 것으로 예상” ③ “국립종자원은 사고가 발생한 지 두 달이 다 되도록 원인 파악조차 하지 못하고 있어”, ④ “대체품종 대부분이 농민들에게 인기가 없거나 시장성 등이 검증되지 않아 쌀 수급에 대한 불안과 농민 반발이 불가피해 보입니다”라는 내용을 보도하였습니다.

[국립종자원 설명]

① 국립종자원 전북지원에서 대략 정선 후 단계별 품질관리 차원에서 실시한 저장빈 발아율 검사(‘23.12월)에서 16개 빈(1,328톤) 중 5개 빈(307톤)에서 발아율이 85% 미만으로 저하되는 현상을 확인하였습니다.

이에, 전북도 농업인들의 원활한 종자 공급 등을 위해 전북도 내 관계기관(도 농업기술원, 14개 시·군)과 2차례 협의하여 대체품종(참동진 등) 공급 등에 대해 논의하였습니다.

향후, 전북도농업기술원 등과 신동진 종자를 소독 처리하여 농가에 공급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할 계획입니다.

② 현재 발아율이 저하된 신동진 종자는 307톤(공급량 기준)으로, 농경지 면적 약 6,140ha*에서 재배 가능한 물량이며, 이는 전년도 전북지역 벼 재배면적의 5.7% 수준에 해당합니다.

* 벼 파종기준량은 ha당 50kg 적용 / ‘23년 전북 벼 재배면적 : 107,383ha

③ 국립종자원은 농업인 대상 벼 보급종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방안 협의에 우선을 두고 동 사안과 관련한 업무를 진행해 왔으며, 향후 발아율이 저하된 상세 원인에 대해서는 국제종자검정 인증기관인 종자검정연구센터 등을 통해 확인할 계획입니다.

④ 농촌진흥청에서 신동진 품종 대체품종으로 개발한 참동진 품종은 내병성(목도열병, 벼 흰잎마름병 저항성 개선) 등의 특성이 있으며, 도 농업기술원, 시·군농업기술센터 등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참동진 품종의 특성에 대해 농가 홍보를 강화해 나가겠습니다.

문의 : 국립종자원 식량종자과(054-912-0185)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문체부 “‘광화문 월대 사업 관련 감사원 감사 요청’ 보도 사실 아냐”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