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조태열 장관, 주한대사 대상 우리 외교정책 강연

2024.04.12 외교부
목록

조태열 장관, 주한대사 대상 우리 외교정책 강연


  조태열 장관은 4.12.(금) 「제1차 주한대사 대상 고위급 정책강연회(2024 KNDA Meets Ambassadors)」에 참석하여 주한대사를 대상으로 “우리 외교정책의 방향과 과제”에 대해 강연하였다.


  동 고위급 정책강연회는 국립외교원 주최로 올해 처음 개설되었으며, 우리 정부 고위당국자가 주한공관 대상 고위급 인사를 대상으로 우리 정책에 대한 이해와 지지를 제고하기 위한 정기 강연 플랫폼이다. 동 정책강연회의 첫 연사로 조태열 장관이 나섰으며, 오늘 행사에는 60여 명의 주한대사와 박철희 국립외교원장 등이 참석하였다.


  조 장관은 금번 강연에서 외교정책적 실수가 허용되지 않는 지정학적, 지경학적 전환기 속에서 우리 정부가 지정학적 운명을 수동적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글로벌 중추국가 비전을 갖고 국제사회의 자유, 평화, 번영에 적극적으로 기여할 것이라면서, 과거에는 한국이 국제정세에 특별한 영향을 미치지 못했지만 오늘날에는 한국의 선택이 큰 의미를 지닌다고 하고, 우리의 외교정책 방향과 주안점을 아래 중심으로 설명하였다. (강연 전문 첨부)


ㅇ 규범기반 국제질서 강화를 위해 ▲나토와 협력강화를 통한 공동의 도전에 대응,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으로서 주도적 역할 수행, ▲인태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전략 소통 강화, ▲글로벌 사우스와 협력 강화


ㅇ 한반도 차원에서 ▲억제·단념·대화 접근을 통한 북한 비핵화 및 담대한 구상을 통한 대화 추진, ▲전문가 패널 임무 종료에도 불구한 대북제재 체제 유지를 위한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력, ▲북한 인권 개선 노력 ▲자유로운 통일 한반도 비전 추구


ㅇ 경제·안보 융복합 시대에 경제안보 증진을 위해 ▲공급망 안정 국제연대 인프라 구축, ▲디지털/AI 규범 제정에 적극적 역할 수행, ▲우리 중소·벤처 기업의 글로벌 진출 지원


  국립외교원은 오늘 강연회를 통해 각 국의 주한 대사관과 우리 정책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등 소통 네트워크를 한층 강화하였으며, 우리 정책을 대외적으로 적극 알리고 국제적인 지지를 확보하는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한다. 앞으로도 국립외교원은 올해 세 차례의 추가 강연회를 개최하여 우리 외교정책뿐만 아니라 산업 등 다양한 정책 분야에 대해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붙임: 1. 강연문(영문)

      2. 주요 강연 내용(국문)

      3. 정책강연회 사진

“이 자료는 외교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안전한 산림사업장 함께 만들어 나가요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