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주형환 부위원장, 직장어린이집에서 저출산 해법을 모색하다

2024.04.24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목록

주형환 부위원장, 직장어린이집에서 저출산 해법을 모색하다

- 전국 최대규모의 수원 삼성전자 직장어린이집 현장방문 및 간담회 -

 

 

주형환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이하 “위원회”) 부위원장은 4월 24일(수) 경기도 수원 소재 삼성전자 직장어린이집*을 방문하여 보육현장의 의견을 청취하였다.

   *원아 1,2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전국 최대 규모로 교직원수도 240명에 이름

 

주형환 부위원장은 지난 2월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국공립·민간 어린이집, 유치원, 늘봄학교 등 보육 및 교육현장을 방문하여 학부모와 일선 관계자들의 애로를 청취하고 있으며,

 

ㅇ 이번 방문은 지난 4.1(월) 지역아동센터 등 아동 돌봄시설 4개소 방문에 이어, 기업이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우수 직장어린이집과 관련한 현장의 생생한 의견을 듣고자 마련되었다.

ㅇ 이 날 학부모와 교사 등 간담회 참석자들은 교사 대 아동 비율 축소, 조리사 등 종사자에 대한 처우개선과 함께, 경계선 아동 발달 지원 확대 등 보육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안하였다.

 

주 부위원장은 “기업에서 일하는 부모의 일가정 양립 측면에서 볼 때 직장어린이집의 역할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ㅇ 삼성은 특히 복지재단을 통해 여성의 경제활동참여 활성화 일환으로 지난 1989년 1호 어린이집인 천마어린이집을 개원하여 서울시에 기증하는 등 돌봄서비스 확산에 기여해 왔는바, 앞으로도 더욱 사회공헌 차원에서 지역어린이집 확충 및 품질제고에 계속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ㅇ 또한, “대기업 주도로 인접 중견․중소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직장 공동어린이집을 설립하거나 협력사 직원 자녀들도 함께 이용하는 상생형 직장어린이집(예: 포스코의 포항․광양어린이집) 운영 기업

- 지역어린이집 확산이나 질 제고에 기여한 기업에 대해 정부포상 등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이러한 우수사례발굴․확산하는 방안에 대해 지속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정책방향을 제시하였다.

ㅇ 마지막으로 “오늘 주신 의견을 관계부처와 함께 검토하여 현재 준비중인 저출산 종합대책에 반영하고, 보육서비스 확충과 품질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보육현장, 관계부처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가겠다”고 밝혔다.

 

 

붙임: 1. 현장방문 개요
         2. 방문기관 개요(삼성전자 4어린이집)
        3. 사진 별첨

“이 자료는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코피아(KOPIA) 22개 협력국 고위급 한자리에 ‘성과보고회 개최’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