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멀티미디어

콘텐츠 영역

정부부처

전기차 화재대응 소방기술 개발과제 발족식 참석

사진출처 : 소방청 촬영일 : 2024.03.18 촬영장소 : 서울특별시 > 서초구 엘타워
목록

13~15일 서울역 일대서 ‘평화로 2017’ 개최…행사 풍성13~15일 서울역 일대서 ‘평화로 2017’ 개최…행사 풍성13~15일 서울역 일대서 ‘평화로 2017’ 개최…행사 풍성

  • 남화영 소방청장이 18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전기차 화재대응 소방기술 개발과제 발족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 남화영 소방청장이 18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전기차 화재대응 소방기술 개발과제 발족식에서 공동연구 주제 발표를 듣고 있다.
  • 남화영 소방청장이 18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전기차 화재대응 소방기술 개발과제 발족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 남화영 소방청장이 18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전기차 화재대응 소방기술 개발과제 발족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동욱 현대차·기아 부사장, 전병욱 한국자동차공학회 회장, 양희원 현대차·기아 사장, 남화영 소방청장, 민경덕 전기차화재대응기술산학위원회 위원장. 뒷줄 왼쪽부터 서정환 홍익대 교수, 김동규 중앙대 교수, 나성민 가천대 연구원, 오준호 한양대 교수, 김진용 한양대 교수, 김한상 서울과기대 교수, 박상진 홍익대 교수, 나용운 국립소방연구원 팀장)
  • 남화영 소방청장이 18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전기차 화재대응 소방기술 개발과제 발족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 남화영 소방청장이 18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전기차 화재대응 소방기술 개발과제 발족식에서 공동연구 주제 발표를 듣고 있다.
  • 남화영 소방청장이 18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전기차 화재대응 소방기술 개발과제 발족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 남화영 소방청장이 18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전기차 화재대응 소방기술 개발과제 발족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동욱 현대차·기아 부사장, 전병욱 한국자동차공학회 회장, 양희원 현대차·기아 사장, 남화영 소방청장, 민경덕 전기차화재대응기술산학위원회 위원장. 뒷줄 왼쪽부터 서정환 홍익대 교수, 김동규 중앙대 교수, 나성민 가천대 연구원, 오준호 한양대 교수, 김진용 한양대 교수, 김한상 서울과기대 교수, 박상진 홍익대 교수, 나용운 국립소방연구원 팀장)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소방청, 의사 집단행동 대응 용인세브란스병원 응급환자 이송상황 점검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