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호방하고 명쾌한 시풍…16세기 조선의 가장 뛰어난 문장가

[문인의 흔적을 찾아서] 시인 임제/나주 백호 문학관

이광이 작가 2020.10.22

‘청초(靑草) 우거진 골에 자난다 누엇난다
홍안(紅顔)을 어듸두고 백골(白骨)만 무쳤난이
잔(盞)자바 권하리 업스니 그를 슬허 하노라’

1583년, 임제가 평안도도사로 부임되어 가는 길이다. 평양 못가 개성의 어느 청초 우거진 골짜기에 무덤이 하나 있다. 시인 황진이의 무덤이다. 황진이는 임제 보다 한 세대 위다. 그녀의 시를 사랑했을 그가 그냥 갈 수 없다. 한 잔의 술과 한 편의 시를 남기고 간다. 이 일로 조정의 비판을 받고 부임도 전에 파직되었다는 설이 전한다. 부임도 전에 기생의 무덤에 먼저 추념한다는 것은 유교사회에서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다. 임제는 그녀를 기녀가 아닌 시인으로 본 것이다. 홍안은 가고 백골만 남은 기녀가 기녀일 수는 없다. 그의 시는 ‘시인’의 시에 화답하는 추모의 시였다. ‘청구영언’에 전하는 이 시조의 삽화는 오히려 우리 문학사에 오래 기억될 아름다운 장면이 아닐까 싶다.  

나주시 다시면에 ‘16세기 조선의 가장 탁월한 문장가’로 칭송받는 임제의 ‘백호문학관’이 있다.
나주시 다시면에 ‘16세기 조선의 가장 탁월한 문장가’로 칭송받는 임제의 ‘백호문학관’이 있다.

임제(林悌, 1549~1587), 나주 태생으로 호가 백호(白湖)다. 어려서 스승 없이 독학했다. 22세 겨울, 상경 길에 쓴 시가 성운(成運)에게 전해진 것이 계기가 되어 그를 스승으로 모셨다고 한다. 성운은 형이 을사사화로 비명에 죽자 그 길로 속리산에 은거하면서 화담 서경덕, 남명 조식, 토정 이지함 등 많은 학자들을 가르친 큰 선비였다. 스승은 격정적이고 자유분방한 임제의 성격을 바꾸기 위해 ‘중용’을 1000번 읽으라 하여, 그가 지리산의 암자에서 ‘중용’을 800번이나 읽었다는 일화가 유명하다. 1576년(선조 9) 28세에 속리산에서 스승을 하직하고, 생원 진사에 합격했다. 이듬해 알성시에 급제한 뒤 흥양현감, 예조정랑, 홍문관지제교 등의 벼슬을 지냈다.

당시 조정은 동인과 서인의 당쟁이 격화되던 때다. 호방하고 거침없는 성격의 그는 관료들이 파당을 짓고 당리당략을 위해 서로를 질시하는 현실에 환멸을 느꼈다. 임제는 방외인으로 돌며 술을 즐겼다. 하루는 벗들과 밤새 술을 마신 뒤 말을 타고 집으로 돌아가던 길이었다. 시중을 들던 하인이 “대감마님, 취하셨나 봅니다. 신발이 왼쪽은 가죽신이고, 한쪽은 짚신이옵니다”라고 했다. 그의 응수가 걸작이다. “길 오른쪽에서 보는 사람은 내가 짚신을 신었다 할 것이고, 왼편에서 보는 사람은 가죽신을 신었다 할 것이니, 그게 무슨 걱정이냐?”

임제가 평양도도사 직을 마칠 무렵 평양의 명기 한우(寒雨)를 만나 나눈 ‘한우가(寒雨歌)’도 널리 회자되는 유명한 시조다.

‘북천(北天)이 맑다커를 우장(雨裝) 없이 길을 나니
산에는 눈이 오고, 들에는 찬 비 온다
오늘은 찬 비 맞았으니, 얼어 잘까 하노라’

‘어이 얼어 자리 무스 일 얼어 자리
원앙침(鴛鴦枕) 비취금(翡翠衾)을 어디 두고 얼어 자리
오늘은 찬 비 맞았으니 녹아 잘까 하노라’

찬비에 얼어 잘까 하니, 한우에 녹아 자라 한다. 임제의 ‘수(酬)’에 대한 한우의 ‘작(酌)’이 막상막하다. 남녀 간의 수작이 야하거나 속되지 않다.  

임제의 초상.
임제의 초상.

임제는 늘 검(劍)과 퉁소를 지니고 다녔던 풍류남아였고 자유분방한 시인이었다. 당파싸움을 개탄하면서 벼슬을 내던진 뒤 명산을 찾아다니며 여생을 보냈다. 그는 1천여수의 시와 산문 소설을 남겼다. 한문소설로 ‘수성지(愁城誌)’, ‘화사(花史)’, ‘원생몽유록(元生夢遊錄)’ 등 3편이 있고 문집으로는 ‘임백호집’ 4권이 남아있다. 16세기 조선에서 가장 개성적이며 뛰어난 문장가로 명성을 떨쳤으며 호방하고 명쾌한 시풍은 널리 사랑을 받았다. 글에 더하여 글씨도 잘 썼다. 특히 초서에 능하였다. 그는 고향인 나주로 돌아와 1587년(선조 20) 39세로 짧은 삶을 마쳤다. 

‘주변 오랑캐 나라들이 다 제왕이라 칭했는데도,
오직 우리 조선은 중국을 섬기는 나라이다.
이런 못난 나라에서 살면 무엇을 할 것이며 죽은들 무엇이 아깝겠느냐.
내 떠나거든 곡 하지 말라.’
(四夷八蠻 皆呼稱帝 唯獨朝鮮入主中國 我生何爲 我死何爲 勿哭)

임종 즈음하여 그가 자식들에게 남긴 유언, ‘물곡사(勿哭辭)’이다. 사학자인 호암 문일평은 “임백호의 멋진 생애에서 가장 감격적인 장면은 그의 위대한 임종이다”고 경의를 표한 바 있다.

‘취하면 노래하고 깨면 비웃으니 세상이 싫어하네’ 백호의 호방한 기질, 예속에 구속되지 않는 그의 성격을 잘 보여주는 시 <이 사람(有人)> 중에서.
‘취하면 노래하고 깨면 비웃으니 세상이 싫어하네’. 백호의 호방한 기질, 예속에 구속되지 않는 그의 성격을 잘 보여주는 시 <이 사람(有人)> 중에서.

나주시 다시면에 ‘백호 문학관’이 있다. 현관에는 ‘16세기 조선의 가장 탁월한 문장가’라고 쓴 촌평이 걸려 있다. 임제가 어릴 적 공부하던 ‘석림정사’의 친필 현판, 제주도 여행기 ‘남명소승’, 친필 미공개 시편 등 그의 작품과 지역의 유림들이 임제 사원 건립을 청원하는 건원상서 등이 전시되어 있다. 그리고 한편에 호방한 기질, 예속에 구속되지 않는 그의 성격을 잘 보여주는 그의 시 <이 사람(有人)> 한 줄이 걸려 있다.   
‘취하면 노래하고 깨면 비웃으니 세상이 싫어하네’

이광이

◆ 이광이 작가

언론계와 공직에서 일했다. 인(仁)이 무엇이냐는 물음에 애인(愛人)이라고 답한 논어 구절을 좋아한다. 사진 찍고, 글 쓰는 일이 주업이다. 탈모로 호가 반승(半僧)이다. 음악에 관한 동화책과 인문서 ‘스님과 철학자’를 썼다.

정책브리핑의 기고, 칼럼의 저작권은 원작자에게 있습니다. 전재를 원할 경우 필자의 허락을 직접 받아야 하며, 무단 이용 시
저작권법 제136조
제136조(벌칙)
①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이를 병과할 수 있다. <개정 2011. 12. 2.>
1. 저작재산권, 그 밖에 이 법에 따라 보호되는 재산적 권리(제93조에 따른 권리는 제외한다)를 복제, 공연, 공중송신, 전시, 배포, 대여, 2차적저작물 작성의 방법으로 침해한 자
2. 제129조의3제1항에 따른 법원의 명령을 정당한 이유 없이 위반한 자
②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이를 병과할 수 있다. <개정 2009. 4. 22., 2011. 6. 30., 2011. 12. 2.>
1. 저작인격권 또는 실연자의 인격권을 침해하여 저작자 또는 실연자의 명예를 훼손한 자
2. 제53조제54조(제90조 및 제98조에 따라 준용되는 경우를 포함한다)에 따른 등록을 거짓으로 한 자
3. 제93조에 따라 보호되는 데이터베이스제작자의 권리를 복제ㆍ배포ㆍ방송 또는 전송의 방법으로 침해한 자
3의2. 제103조의3제4항을 위반한 자
3의3. 업으로 또는 영리를 목적으로 제104조의2제1항 또는 제2항을 위반한 자
3의4. 업으로 또는 영리를 목적으로 제104조의3제1항을 위반한 자. 다만, 과실로 저작권 또는 이 법에 따라 보호되는 권리 침해를 유발 또는 은닉한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 자는 제외한다.
3의5. 제104조의4제1호 또는 제2호에 해당하는 행위를 한 자
3의6. 제104조의5를 위반한 자
3의7. 제104조의7을 위반한 자
4. 제124조제1항에 따른 침해행위로 보는 행위를 한 자
5. 삭제 <2011. 6. 30.>
6. 삭제 <2011. 6. 30.>
에 따라 처벌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