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바흐가 아내에게 바친 선물

[정태남의 클래식 여행] 독일/라이프치히 & 쾨텐

2024.03.15 정태남 이탈리아 건축사
목록

독일은 남부 가톨릭 문화권과 중부 및 북부의 프로테스탄트 문화권으로 크게 나누어 볼 수 있다.

가톨릭 문화권은 마인 강의 남부 지역과 도나우 강 주변이다. 여기서 북쪽으로 올라가면 엘베 강의 색채가 느껴지기 시작한다. 북해로 흘러 들어가는 엘베 강의 중간 지역에 해당하는 튀링엔, 작센 및 안할트 지방이 바로 프로테스탄트 문화권의 핵심을 이루는 곳이다.

이 지역에 있는 주요 도시로 라이프치히, 드레스덴, 할레, 비텐베르크, 쾨텐, 바이마르, 에어푸르트, 아이제나흐 등을 손꼽을 수 있는데 이 도시들은 모두 가까이에 있다.

라이프치히의 성 토마스 교회와 바흐 동상.
라이프치히의 성 토마스 교회와 바흐 동상.

튀링엔 지방의 작은 도시 아이제나흐 태생의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1685-1750)는 생의 마지막 27년 동안은 라이프치히에서 활동했다.

당시 인구 2만의 라이프치히는 권위 있는 대학이 있는 개신교의 보루이자 음악의 도시였으며 해마다 세 번의 유명한 박람회가 열려 많은 인파가 몰려들던 상업의 요충지였다.

라이프치히에서 바흐가 몸담았던 곳은 성 토마스 교회인데 이곳에는 그의 묘소가 있으니 오늘날 클래식 음악 순례자들에게는 ‘가장 거룩한 성소’인 셈이다.

성 토마스 교회 안 바흐의 묘소.
성 토마스 교회 안 바흐의 묘소.

라이프치히에서 북서쪽으로 약 30㎞ 가면 헨델이 태어난 도시 할레가 있고, 그곳에서 다시 북쪽으로 30㎞ 가면 안할트 지방의 쾨텐이다. 쾨텐은 웬만한 지도에는 나오지도 않는 인구 2만 7000명 정도의 작은 시골 도시이지만 바흐의 행적을 찾아보는 여행에서는 빼놓을 수 없는 곳이다.

바흐는 쾨텐으로 오기 전 바이마르 궁정에서 활동하다가 1717년에 안할트-쾨텐 공 레오폴트(1694~1728)의 궁정의 음악감독으로 초빙됐다. 쾨텐에서 그는 아내 마리아 바르바라(1684~1729)와 4명의 어린 아들과 함께 살면서 여유를 갖고 창조적 재충전을 할 기회를 얻었다. 그것은 21세의 젊은 레오폴트 공이 열렬한 음악애호가였고 또 경건한 칼뱅주의자로 바흐에게 종교음악 작곡을 심하게 요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바흐는 바이마르 시절과는 달리 종교적 요구와 속박으로부터 벗어나 세속음악 작곡에도 전념할 수 있었다. 그는 특히 오케스트라와 오케스트라에 쓰이는 악기를 위해 작곡하는 데 몰두했는데 바로 이 시기에 레오폴트 공 궁정의 저녁음악회를 위해서 여러 협주곡을 작곡했다.

작은 도시 쾨텐의 거리.
작은 도시 쾨텐의 거리.

1720년 그는 레오폴트 공을 수행해 온천으로 유명한 카를스바트(오늘날 체코의 카를로비 바리)에 갔는데 두 달 뒤에 돌아와 보니 청천벽력 같은 일이 기다리고 있었다. 그사이 7월 7일 아내가 갑자기 사망해 이미 매장돼 있었던 것이다.

다음 해 1721년에는 라이프치히 남서쪽 30㎞ 떨어진 작은 도시 차이츠에서 온 20세의 소프라노 가수 안나 막달레나 빌케(1701~1760)가 쾨텐 궁정에 고용됐는데 36세의 궁정음악감독 바흐는 그녀와 눈이 맞아 그해 12월 3일에 결혼했다. 첫 번째 아내와 사별한 지 17개월 만이었다.

쾨텐에서 바흐가 살던 집 앞에 세워진 바흐 기념상.
쾨텐에서 바흐가 살던 집 앞에 세워진 바흐 기념상.

이어서 그해 12월 11일에는 레오폴트 공이 안할트-베른부르크의 영주 딸 프레데리카 헨리에테와 결혼했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그녀는 음악에 전혀 관심이 없었고 심지어 레오폴트 공이 ‘하인들’과 함께 ‘무의미한 짓’을 하는 것을 막아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던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바흐는 결혼 이듬해 1722년 아내에게 귀한 선물을 하는데, 그것이 바로 <안나 막달레나 바흐를 위한 음악수첩>이다. 바흐는 자신이 작곡한 건반악기 초보 연주자를 위한 음악의 자필 악보 모음을 그녀에게 헌정했다.

1722년 <안나 마리아 막달레나 바흐를 위한 음악수첩> 중 바흐의 자필 악보.
1722년 <안나 마리아 막달레나 바흐를 위한 음악수첩> 중 바흐의 자필 악보.

바흐는 쾨텐 궁정의 상황이 예전 같지 않았기 때문에 속히 다른 도시에서 안정된 수입이 보장되는 지위를 확보해야만 했다. 그러던 중 마침 라이프치히의 토마스 음악학교의 음악감독 자리가 비었다. 드디어 1723년 바흐는 쾨텐 생활을 모두 접은 후 가족을 데리고 더 넓은 세계로 갔다.

라이프치히에 자리 잡은 바흐는 1725년에 다시 한번 <안나 막달레나 바흐를 위한 음악수첩>을 헌정했다. 두 번째 수첩에는 모두 42곡이 수록돼 있는데 그중 4번째 곡 ‘미뉴에트 G장조’는 건반악기 초보자들이 연주하기에 좋을 뿐만 아니라 선율 따라 노래 부르기에도 좋아 대중적으로 널리 알려지게 됐다.

그런데 이 곡은 바흐가 작곡한 것이 아니라 당시 드레스덴의 오르가니스트 크리스티안 페촐트(1677~1833)의 작품이다. 다시 말해 첫 번째 음악 수첩에는 바흐의 곡만 실려 있는 반면, 두 번째 음악 수첩에는 바흐뿐만 아니라 다른 작곡가들의 곡도 다수 수록된 것이다.

안나 마그달레나도 바흐에게 큰 선물을 안겨주었다. 그녀는 전처소생 아들 네 명을 정성스럽게 키웠을 뿐만 아니라 1723년부터 1742년까지 자그마치 13명의 자식을 낳았으니 말이다. (그중 7명은 어린나이에 죽었다) 바흐의 자식 중 나중에 유명한 음악가가 된 인물이 여럿 있다.

빌헬름 프리데만과 카를 필립 에마누엘은 첫 번째 결혼을 통해, 요한 크리스토프 프리트리히와 요한 크리스티안은 두 번째 결혼을 통해 얻은 아들이었다. 요한 크리스티안 바흐(1735~1782)는 나중에 런던에서 활동했는데 그곳을 방문한 어린 모차르트에게 크게 영향을 끼친 장본인이기도 하다.

정태남

◆ 정태남 이탈리아 건축사

건축 분야 외에도 음악·미술·언어·역사 등 여러 분야에 박식하고, 유럽과 국내를 오가며 강연과 저술 활동도 하고 있다. <유럽에서 클래식을 만나다>, <동유럽 문화도시 기행>, <이탈리아 도시기행>, <건축으로 만나는 1000년 로마>, <매력과 마력의 도시 로마 산책> 외에도 여러 저서를 펴냈으며 이탈리아 대통령으로부터 기사훈장을 받았다. culturebox@naver.com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K 바이오헬스 산업의 미래는 의사과학자 양성에 달려있어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