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한국에선 안 유명하지만 작품성 좋은 힙합 전기 영화

2024.04.30 김봉현 음악저널리스트·작가
목록

힙합은 음악이지만 동시에 문화이고 라이프스타일이다. 그리고 힙합의 이러한 면모를 이해하기에는 영상 콘텐츠가 더없이 안성맞춤이다. 

이미 지난 세월 동안 많은 영화 및 다큐멘터리가 세상에 나왔다. 그 작품들은 힙합의 뿌리와 맞닿은 흑인역사에 대해 알려주기도 했고 힙합에 잠재된 코드와 가능성에 대해 설명해주기도 했다. 힙합 영화와 힙합 다큐멘터리는 나에게 마치 교과서 같았다. 

이번에는 한국에선 안 유명하지만 작품성 좋은 힙합 전기 영화 한 편을 골라봤다. 유명하고 작품성 좋은 힙합 전기 영화들은 다음 편에 소개할 예정이다.

◆ 라인골드(Rhinegold, 2022)

이 영화가 한국에서 그다지 유명하지 않은 이유는 간단하다. 이 영화의 실제 인물 ‘하타르’가 미국 래퍼가 아니기 때문이다. 

제이지, 에미넴, 카니에웨스트, 트래비스스캇 같은 미국래퍼들은 한국에서도 유명하다. 하지만 미국이 아닌 유럽이나 중동의 래퍼들에게 한국의 음악 팬들은 별로 관심이 없다. 애석하지만 사실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영화가 훌륭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 충분히 추천을 해도 될 작품이라고 생각하기에 이렇게 글을 쓰고 있다. 실제로 이 영화는 이미 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와 제19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 초청받기도 했다. 작품성이 어느 정도 검증된 셈이다.

영화 <라인골드> 포스터 (사진=기고자 제공)
영화 <라인골드> 포스터 (사진=기고자 제공)

앞서 말했듯 <라인골드>는 독일의 프로듀서이자 래퍼인 하타르의 자서전에서 영감을 받은 실화다. 

독일에 정착한 이민족이었던 하타르는 범죄를 저질러 감옥에 가기도 했지만 랩과 음악을 탈출구로 삼아 자신의 삶을 뒤바꾸는 데에 성공한다. 그는 현재도 독일에서 성공적인 아티스트이자 사업가로 살고 있다. 

그러나 실화라고 해서 극적으로 휘몰아치는 장면이나 눈물샘을 자극하는 대사 같은 것은 이 영화에 거의 없다. 대신에 라인골드는 건조하고 꼼꼼하게 한 래퍼의 삶을 조명한다. 여백의 미가 살아있고, 그래서 더 울림을 준다. 라인골드는 절제했기에 더 인상 깊은 작품이다.

라인골드는 몇몇 클래식 힙합영화를 떠올리게 한다. 초반부터 자연스럽게 <8마일>이 생각나더니, 프로듀서 마에스트로의 집에서 전개되는 녹음 장면은 <허슬앤플로우>의 날 것과 겹쳐진다. 

또한 주인공 지와르(극중 이름)가 드러내는 ‘방황과 길거리 생활 - 범죄 - 회개 - 구원과 갱생’ 서사는 수많은 래퍼들이 앨범 전체에 투영해온 힙합의 정수다. 확실히 라인골드는 힙합 영화다.

래퍼들은 힙합이 자신의 삶을 구원했다고 말한다. 실제로 힙합은 바다와 같은 음악이라서, 기성 질서에서 잠시 일탈했거나 사회의 보편에 어긋난 사람들을 다 받아주었다. 

그리고 그런 사람들이 자신의 삶을 개선하고자 하는 열망을 녹여내고, 바닥에서 위로 올라가려는 의지를 투영한 음악이 바로 랩이고 힙합이다. 영화 <라인골드>는 이러한 힙합의 특성과 힘을 그대로 보여준다. 힙합은 사람을 살릴 수 있다.

힙합은 개인의 위대함을 기리는 음악이다. 1인칭 시점에서 아티스트 본인의 삶을 그대로 음악에 담는다. 물론 모든 음악에는 삶이 있고 아티스트의 생각이 반영돼 있다. 

그러나 아티스트 본인의 진짜 삶을 가장 진실하게 담아야 한다는 명제가 장르의 최우선 법칙으로 통용되는 음악은 힙합 밖에 없다. 지와르가 랩을 택한 것이 과연 우연이었을까. 옳든 그르든, 아름답든 추하든, 지와르의 삶은 그대로 음악이 되었다.

알고 지내는 기자가 있다. 결혼식에도 갈 만큼 친근하게 느끼는 관계다. 몇 년 전 그가 나에게 한 가지 부탁을 한 적이 있다. 감옥에 있는 친구에게 내 책을 선물할 거라고 했다. 

그래서 책에 뭔가 멘트를 써달라고 했다. 출소하려면 아직 몇 년이 남았다고 했다. 잠시 고민하다가 나는 몇 줄의 문장을 써서 건넸다. 그 내용을 따로 공개할 필요는 없다. 위에 이미 다 써놓았기 때문이다. 

<라인골드>는 나로 하여금 그 순간을 다시 떠올리게 했다. 힙합의 힘을 알아봐준 그 기자가 새삼 다시 고맙다. 친구는 출소 후 어떤 삶을 살아가고 있을까. 그에게 <라인골드>를 보여주고 싶다.

김봉현

◆ 김봉현 음악저널리스트/작가

힙합에 관해 책을 쓰고 강의를 하고 매체에 칼럼을 기고하고 있다. 케이팝 아이돌 연습생들에게 음악과 예술에 대해 가르치고 있고, 최근에는 제이팝 아티스트들과 교류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 <한국힙합 에볼루션>, <힙합의 시학> 등이 있다. murdamuzik@naver.com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휴·폐업 주유소 방치하면 폭발위험과 환경오염 초래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