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심혈관질환·빈혈 예방에 도움 되는 식재료는?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2020.12.29

‘녹색 꽃양배추’라고 불리며 타임지가 선정한 세계 10대 푸드 중 하나인 브로콜리. 항암 식품으로 잘 알려져있으며 비타민C가 레몬의 2배로 감기 예방과 피부 건강에 효과적인 식재료이다.   

브로콜리

브로콜리의 효능

첫째, 칼륨 성분이 혈관 속에 쌓여있는 나트륨을 몸 밖으로 배출시켜 고혈압, 고지혈증 등 심혈관질환을 예방하는데 효능이 있다. 또한 빈혈을 예방하는 엽산과 당뇨병 환자에게 유익한 크롬도 함유하고 있다.

둘째, 비타민C 성분이 멜라닌 색소를 억제해 주근깨와 기미 등을 예방, 피부 노화를 방지한다.

셋째, 비타민A 성분이 눈의 피로를 덜어주고, 시력을 보호해 야맹증 등 안구질환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이외에도 다량의 칼슘 성분이 뼈를 튼튼하게 해줘 성장기 어린이의 발육에 도움이 되며, 골다공증 예방에도 효능이 있다.

좋은 브로콜리 구매·보관법

첫째, 꽃이 핀 것은 맛과 영양이 떨어지므로 꽃 피기 전의 브로콜리를 고르고, 너무 큰 것은 색이 변하고 줄기가 질기므로 녹색이 진한 것을 고른다.

둘째, 송이가 단단하면서 가운데가 볼록하게 솟아올라 있으며 줄기를 잘라낸 단면이 싱싱하다. 또한 줄기에 잎이 붙어 있고, 줄기 부분이 굵은 것이 좋다.

셋째, 날것은 바로 냉장보관을 하면 되고 데친 상태라면 물기를 빼고 지퍼백에 담아 냉동 보관한다.

브로콜리 데친 요리

브로콜리 손질법

첫째, 브로콜리는 송이가 뭉쳐있고, 표면에 기름막이 있어 흐르는 물에 세척 시 물이 잘 스며들지 않으므로 소금물에 30분 정도 담가 두면 꽃봉오리가 열리면서 벌레, 이물질 등이 제거된다.

둘째, 끓는 물에 데칠 때는 단단한 줄기를 먼저 넣고 송이를 나중에 넣어야 고르게 익으며, 살짝 데친 후 찬물로 헹궈주면 색이 선명해지고 싱싱함이 오래간다.

브로콜리 요리법

주로 데쳐서 다이어트식으로 먹기도 하고, 피부미용에도 도움을 주어 팩으로 만들어 사용하기도 한다. 또한 기름에 볶거나 기름이 포함된 드레싱을 곁들여 먹으면 비타민 A의 흡수력이 높아진다.

송이보다 줄기 부분이 영양가가 높고, 식이섬유가 풍부해 줄기까지 전체를 먹는 것이 좋다.

<자료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