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전염병 대유행(팬데믹) 신속대응체계 모색」관련 한-미 보건 전문가 화상 토론회(웨비나) 개최

외교부 2021.05.14

□ 한국과 미국의 보건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화상 토론회(웨비나)가 5.14.(금) 9:00~10:30(서울시간) 외교부와 여시재의 공동주최로 개최되어, 미래 전염병 대유행에 대비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한-미 양국이 기여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ㅇ 우리측에서는 장재복 공공외교대사, 전병조 여시재 대표연구위원, 홍윤철 서울대학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겸 세계보건기구(WHO) 자문위원, 지영미 한국파스퇴르연구소장 겸 세계보건기구(WHO) 긴급위원회 위원이 참석하였다.


  ㅇ 미국측에서는 글로벌개발센터(Center for Global Development) 아만다 글래스맨(Amanda Glassman) 부회장, 토마스 볼리키(Thomas Bollyky) 미 외교협회(CRF : Council on Foreign Relations) 국제보건 프로그램 전문가(Senior Fellow)가 참가했다.

□ 장재복 공공외교 대사는 축사를 통해 코로나19과 같은 전염병 대유행 위기 대응 경험과 역량을 갖춘 한국과 미국이 협력한다면 글로벌 보건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이끌어 내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하였다.


  ㅇ 아울러, 감염병 극복과 같은 글로벌 이슈에서의 한미간 협력은 양국의 우호 관계를 포괄적 동맹으로 발전시키는 데에도 일조할 것이라고 하였다.


□ 한미 양국의 보건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확산과 같은 보건위기는 ‘안보’ 이슈라는 데에 공감하고 미래 보건위기 대응 능력 향상 및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ㅇ 감염병 신속대응을 위해서는 재원 지원 이외에도 평시 의료기관간 정보 공유를 통한 감염병 조기 발견 체계 마련 및 공중보건 인프라 구축 필요성을 언급하고, 이러한 협력을 이끌어낼 수 있는 기제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였다.


  ㅇ 또한, 단기간내 고품질의 백신을 대량생산·배포할 수 있는 백신공급망을 구축하기 위한 정보공유, 투명성 증진, 수출통제 완화, 국제기구·기업 등 관련 주체들의 폭넓은 참여 등 여러 실천적 방안에 대해서도 협력 방안을 모색하였다.


□ 참석자들은 대량생산 역량을 갖춘 한국의 잠재력에 주목하고, 한국이 세계 최대의 바이오산업을 갖춘 미국과 협력한다면 국제사회의 보건위기 대응 역량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점에 의견을 같이 하였다.  끝.


"이 자료는 외교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