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연명의료결정제도, 또래 상담과 함께 하는 존엄한 생의 마무리

2021.07.01 보건복지부
연명의료결정제도, 또래 상담과 함께 하는 존엄한 생의 마무리
- 제도 안내와 상담을 위해, 생애 경력까지 갖춘 60세 이상 전문 인력 투입 -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6월 14일(월)부터 연명의료결정제도 안내와 상담,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 지원을 위해 전문성과 함께 생애 경력까지 갖춘 60세 이상 인력을 배치하여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연명의료결정제도는 임종기에 있는 환자의 무의미한 연명의료 중단 등 결정에 대해서 자기결정권을 존중하며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를 보호하기 위한 제도로써, 지난 2018년 2월부터 시행되었다.

제도가 시행된 이래 지난 3년간 빠르게 확산되어 올해 5월말 기준으로 누적 총 932,320건의 사전연명의료의향서*가 등록되었으며, 지금 추세라면 올해 8월 “100만 명 등록”까지 예상된다.

* (사전연명의료의향서) 19세 이상인 사람이 자신의 연명의료중단등 결정 및 호스피스에 관한 의사를 직접 작성한 문서 (전자문서 포함)

<그림 붙임 참조>

그동안 연명의료결정제도 안내와 상담,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 지원 등의 업무는 보건소와 건강보험공단 지소, 관련 비영리법인 등 전국 503개소의 기관에서 소속 직원들이 수행하여 왔다.

올해 6월부터는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협업을 통한 노인일자리 시범사업으로 일정 교육을 수료한 60세 이상의 인력 10인이 6월 14일부터 서울 지역의 비영리법인과 단체 4개소에서 이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해당 시범사업 성과에 따라 전국 단위 노인일자리 사업으로의 확대까지 검토할 예정이다.

거동이 불편한 노인층 대상으로 가정 방문을 통한 상담을 수행 중인 염 상담사(71세, 각당복지재단 소속)는 “그동안 자원봉사자로써 이 업무를 했었는데, 일자리로 참여하니 소득도 있고, 앞으로는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의지도 생긴다.”고 밝혔으며,

“찾아가는 상담소” 등에서 근무 중인 홍 상담사(75세,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실천모임 소속)는 “이 일로 삶의 활기와 성취감을 느낀다. 평생 교직에 몸 담아 왔었는데, 이제는 이 일을 통해 새로운 제2의 삶을 살고 있다. 이 사업이 전국으로 확대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이 삶의 마지막 순간을 존엄하게 결정하실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그 소감과 함께 바램을 밝히기도 했다.

가정 방문을 통해 작성 상담 중인 염 상담사 <그림 붙임 참조>

서울시니어스타워에 설치된 ‘찾아가는 상담소’에서 상담 중인 홍 상담사 <그림 붙임 참조>

보건복지부 성재경 생명윤리정책과장은 “연명의료결정제도와 관련된 상담 과정의 참여자 중 상당수가 60대 이상이기 때문에, 같은 시대를 함께 경험한 또래 상담을 통해 동질감을 형성하며 제도 참여의 활성화까지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보건복지부 주철 노인지원과장은 “이번 사례와 같이 노년기의 경험과 역량을 사회적으로 필요로 하는 서비스와 연계할 수 있도록 노인일자리 사업을 내실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국립연명의료관리기관 김명희 원장 또한 “이번 사업은 노년층을 포용하며, 연명의료결정제도의 발전을 위하여 그 경력과 역량을 활용할 수 있다는 데 그 의미가 크다.”며 “보건복지부와 국가생명윤리정책원,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이 협력하며 좋은 성과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붙임> 1. 연명의료결정제도 주요 내용 및 현황 (’21.5월말 기준)
2. 노인일자리 사업 안내

"이 자료는 보건복지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