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칸’이 반한 배우, 세계에 한국 수산물 우수성 알린다

2021.07.29 해양수산부

‘칸’이 반한 배우, 세계에 한국 수산물 우수성 알린다
- 해수부, 대한민국 수산물 수출 홍보대사로 배우 조여정 씨 위촉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7월 29일(목) 대한민국 수산물 수출 홍보대사로 배우 조여정 씨를 위촉하고, 우리 수산물의 우수성과 K-FISH* 브랜드 가치를 알리기 위한 홍보활동을 강화해 나간다고 밝혔다.

 

* K-FISH: 대한민국 정부가 품질을 인증하는 ‘수산물 수출통합브랜드’로, 엄격한 심사절차와 철저한 품질관리 과정을 거쳐야만 부여받을 수 있음

 

  올해 수산물 수출액은 7월 23일 기준 14억 5천만 불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1% 증가했다. 2020년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장기화로 지난 한 해 우리 수산물 수출시장이 침체되어 있었으나, 최근 세계경제와 교역이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며 수산물 수출도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이러한 수출 호조세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수출 확대를 위한 기폭제를 마련하기 위해 배우 조여정 씨를 우리 수산물 수출 홍보대사로 위촉하고 홍보활동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대한민국 수산물 수출 홍보대사로 위촉된 배우 조여정 씨는 2019년 한국영화 100년 역사상 최초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비롯해 해외 유수의 영화제를 휩쓴 영화 ?기생충?의 주연배우로서 국내외에서 인지도가 높을 뿐만 아니라, 밝고 건강한 이미지로 해외 소비자들에게 우리 수산물을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29일(목) 위촉식에 이어 조여정 홍보대사와 함께 우수한 대한민국 수산물과 K?FISH 브랜드를 소개하고 소비를 장려하기 위한 홍보 화보 및 영상 촬영을 진행한다.

 

  홍보 화보 및 영상은 김, 참치, 어묵 등 주요 수출 수산물을 소개하는 내용으로 구성되며, 해양수산부는 이를 활용하여 현지 대표 온?오프라인 유통매장, 프랜차이즈점 등과 협업하여 한국 수산물과 K?FISH 브랜드를 알리는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할 계획이다.

 

  조여정 홍보대사는 “평소에도 수산물을 즐겨먹고 건강식에 관심이 많았는데, 우리 수산물과 K?FISH 브랜드를 세계에 알리는 홍보대사가 되어 매우 기쁘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배우 조여정 씨와 함께하는 수산물 홍보활동을 통해 대한민국 수산물에 대한 해외 인지도를 높이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케이팝(K-pop), 케이드라마(K-Drama)와 같이 K?FISH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수산식품으로 자리매김하여, 우리나라 수산물 수출 확대를 견인해갈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 자료는 해양수산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