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북한수역 오징어 조업 의심 중국어선 중국에 직접 인계

2021.08.02 해양수산부

북한수역 오징어 조업 의심 중국어선 중국에 직접 인계

- 동해상 불법 오징어 어획 중국어선 합동 단속의 길 열어 -

- 290톤 어선에 84명 승선, 해난사고 우려에 6일간 밀착 감시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동해 북한수역 내에서 불법조업 혐의가 의심되는 중국어선 1척*을 7월 31일 서해 한·중 잠정조치수역에서 중국 해경이 인계해 가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 요단어 26013호(중국 쌍타망, 290톤, 요녕성 단동 선적, 승선원 84명)


  이는 올해 6월에 개최된 한·중 어업지도단속 실무회의에서 합의된 내용으로, ‘한국의 동해를 통해 남하하는 중국어선 중 불법어업 혐의가 있는 어선 정보 양국 간 공유’ 절차에 따른 첫 사례이다.


  이번에 인계된 중국어선은 6월 22일경 북한수역에 진입한 것으로 파악된 후, 모습을 감추었다가 7월 17일 울릉도 동측 해역에서 다시 발견되었다. 이후 해양수산부 소속으로 우리 연근해 어업활동을 관리하는 국가어업지도선이 해당 선박을 통신으로 검문한 결과, 해당 선박이 북한수역을 진입했던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우리 국가어업지도선은 해양경찰과 합동으로 해당 선박을 감시하였다.

 

  이 선박은 290톤급 규모에 84명의 선원이 승선한 채 우리 배타적경제수역에서 장기간 표박해 왔으므로 불법 조업의 가능성이 높았고, 당시 제6호 태풍 ‘인파’ 및 제8호 태풍 ‘네파탁’이 중국 및 일본으로 접근하고 있어 자칫 해상사고가 발생할 우려도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국가어업지도선은 해당 선박의 이동경로를 밀착 감시하는 한편, 항적 등 정보를 중국 측에 제공하여 중국 당국의 인계를 통한 불법어업 단속을 유도하였다.

 

  7월 30일 새벽에는 해당 선박을 중국 해양경찰 측에 인계하기 위해 해당 선박을 배타적경제수역 외측으로 퇴거시키는 작전을 펼쳤으며, 그 과정에서 해당 선박이 우리 배타적경제수역을 통해 북측으로 도주하기도 하였으나, 도주로 차단을 통해 7월 31일 09시경 해당 선박을 중국 해경이 인계할 수 있었다. 불법 중국어선의 인계를 위해 우리 국가어업지도선이 추적한 거리는 총 880해리(1,630km)에 달한다.


  임태호 해양수산부 지도교섭과장은 “이번 동해 불법조업 혐의 중국어선의 인계인수는 동해 오징어 자원 감소의 원인 중 하나로 추정되는 북한수역 내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을 차단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라며, “동해에서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이 근절될 수 있도록 한·중 양국 간의 대표적인 어업지도단속 협력모델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 자료는 해양수산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