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첫날 풍경 ②

2023.03.21 정책기자단 오인애
목록

3월 20일부터 대중교통에서도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됐다. 의료기관 등 일부 감염취약시설을 제외한 모든 곳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 것이다. 무려 2년 5개월 만이다. 마침 지방에 갈 일이 있어 지하철과 버스, 열차를 모두 타고 마스크 해제 첫날의 풍경을 생생하게 엿볼 수 있었다. 

오전 8시 20분께 지하철을 타기 위해 집 근처에 있는 역으로 향했다. 지하철 단말기에 교통카드를 찍으니 평소와 달리 ‘마스크를 착용하세요’라는 안내 멘트가 사라졌다. 도착한 승강장에는 많은 사람이 지하철을 타기 위해 줄을 서 있었지만 아직은 모두들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  

사진1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첫날인 20일 오전 서울 지하철 구파발역에서 시민 대부분이 마스크를 쓴 채 지하철을 기다리고 있다.

붐비는 출근길이라 마스크 착용률이 높으리라 예상했지만 이렇게 모두가 마스크를 착용할 것이라 예상치 못했다. 시민들은 ‘미세먼지’, ‘코로나19 감염 우려’ 등 다양한 이유로 마스크를 챙겼다.

한두 정거장 지나자 조금씩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이 보이기 시작했다. 주변 사람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들을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 그제야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 해제 첫날이라는 것이 실감이 났다.

사진2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첫날인 20일 오전 지하철 내에서 시민 대부분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대중교통 외에도 의료기관과 일반 약국 등을 제외한 모든 실내와 실외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 정부는 마트·역사 등 대형시설 안의 개방형 약국에 대해서도 마스크 착용 의무를 추가로 해제했다.

용산역 내에 있는 약국으로 향했다. 이곳에서 일하는 한 약사에게 오늘부터 개방형 약국은 마스크가 해제되었는데 마스크를 벗고 오는 사람이 많은지 물었다. 그는 “사람들이 개방형 약국으로 인지하지만, 우리 약국은 역 내부와 공간이 분리된 폐쇄형 약국이다”라고 말하며 “오해하는 손님들이 꽤 많다”라고 덧붙였다. 그의 말처럼 얼마 후 약국 내에 마스크를 벗고 들어온 손님이 약사의 안내를 받고 마스크를 착용하는 모습이 보였다. 일반인의 눈으로 개방형 약국인지 아닌지 분간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추가적인 안내가 필요하다고 느꼈다.

열차 승강장에는 지하철에서보다 훨씬 많은 사람들이 마스크를 벗고 있었다. 다만, 열차 내부에는 지하철과 같이 소수를 제외하고 대부분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 오후 시간 돌아오는 길에 탄 열차, 지하철, 버스에서도 크게 다를 바 없었다.

사진3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첫날인 20일 오후 오송역에서 승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열차를 기다리고 있다.

머릿속으로 그리던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첫날의 모습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었지만 한편으로는 시민들이 자율방역을 잘 실천하는 것 같아 뿌듯했다. 이용자가 몰려 밀집·밀접·밀폐 등 ‘3밀’ 환경이 발생하는 출퇴근 시간대 대중교통에서는 고위험군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이 권고된다. 마스크 착용에 대한 법적 의무와 단속이 사라졌을 뿐 개인의 필요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할 수 있다. 

백신 예약을 위해 끊임없이 핸드폰 속 새로고침 버튼을 누르던 일상, 자가검사키트를 구매하기 위해 약국과 편의점을 전전하던 일상, 그 외에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세상에 퍼진 후부터 새롭게 자리 잡았던 지금까지의 일상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간다. 부디 올해는 모두가 가고 싶었던 곳을 가고, 하고 싶었던 것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란다.


대한민국 정책기자단 오인애 okin1127@naver.com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인공지능 기술로 생생하게 만난 독립운동가!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