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엄마, 급식실 칸막이가 사라졌어요.”

2023.06.05 정책기자단 박하나
목록

“엄마, 오늘부터 급식실 칸막이가 사라졌어요.”

6월의 첫날, 초등학교에 다녀온 아이는 이전과는 달라진 학교 풍경을 이야기해줬다. 얼굴을 가렸던 답답한 마스크를 벗은 반가운 선생님 얼굴을 하루 종일 또렷이 쳐다봤다고 했다. 주변 친구들도 마스크 착용이 제법 줄었다고 했다. 등하굣길에 마스크 착용하는 학부모들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이처럼 한순간에 달라진 방역 조치는 주변 풍경도 바꿔놨다. 

아이 학교에서 보내 온 6월부터 달라지는 학교 지침 안내문.
아이 학교에서 보내 온 6월부터 달라지는 학교 지침 안내문.

정부는 6월 1일 0시를 기해 코로나19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에서 경계로 낮췄다. 그동안 확진자에게 적용했던 7일 격리의무도 5일 격리 권고로 완화됐다. 약국과 의원에서도 마스크 착용 의무가 권고로 바뀌었고, 입국 3일차에 권고했던 유전자증폭검사인 PCR 검사도 해제됐다. 2020년 1월 20일 국내 첫 코로나19 환자 발생 후 3년 4개월 만에 일상생활에서 방역 규제가 거의 사라진 셈이다.

학교 역시 6월부터 달라지는 점들이 있으니 미리 알아두면 좋을 것 같다. 교육부는 6월 1일부터 확진 학생의 건강 회복을 위해 5일간의 등교 중지를 권고했다. 등교 중지 기간에는 ‘출석 인정 결석’으로 처리된다. 지금까지는 코로나19 확진 학생은 7일 동안 의무적으로 격리해야 했기에 이 부분이 가장 눈에 띄게 달라진 점이다. 

6월부터 달라진 코로나19 개정사항들. (사진=보건복지부)
6월부터 달라진 코로나19 개정 사항들.(사진=보건복지부)

이뿐만이 아니다. 자가진단 앱 운영도 중단된다. 그동안 학생들은 발열이나 기침 등 증상이 있거나 신속항원검사 결과 양성인 경우 자가진단 앱을 사용해 자신의 건강 상태를 입력하도록 했다. 이제는 감염 위험 요인을 가지고 있다고 판단되면 학교에 사전 연락 후 검사 결과서나 소견서, 진단서 등을 학교에 제출하면 출석 인정 결석으로 처리된다. 가장 중요한 실내 마스크 착용은 학교에서 필요한 경우 권고를 유지한다. 즉, 의심 증상이 있거나 다수가 밀집한 상황에서는 마스크를 쓰라는 의미다. 

3년 만에 체험활동이 개제되면서 아이 학교에서도 며칠 전 숲체험활동을 다녀왔다.
아이 학교에서 며칠 전 숲체험 활동을 다녀왔다.

마스크 없는 일상이 점점 가까워지면서 체험 행사도 부쩍 늘었다. 6월에는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이의 소풍부터 6학년 조카의 졸업여행 등 학교 분위기도 밝아졌다. 지난주에는 학부모 참관수업 행사도 다녀왔다. 아이가 학교에 입학한 지 2년 만에 처음으로 교실에 들어가 봤는데, 학부모 전원이 참석할 정도로 뜨거운 관심과 호응을 얻었다. 

그동안 입학식도 못하고 교문 앞에서 뒷모습만 쳐다봤기에 아이들의 학교생활이 궁금한 학부모들에게는 소중한 시간이었다. 나 또한 처음으로 방문해 본 교실이 신기하기도 하고, 집에서와는 달리 의젓하게 손을 번쩍 들고 발표하는 모습을 보면서 아이의 성장의 순간을 함께 할 수 있어 특별했다.  

코로나19 위기 경보 수준이 '경계'로 하향 조정된 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여고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코로나19 위기경보 수준이 ‘경계’로 하향 조정된 6월 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고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사진=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그런가하면, 수학여행을 앞둔 초등학교 6학년 조카로 인해 우리 가족 전체가 웃음꽃이 피는 요즘이다. 교실을 벗어나 친구들과 여행을 떠나 밤새도록 수다를 떨 수 있다는 생각에 잠을 못 이룰 정도로 설렌다고 했다. 교육 현장이 빠르게 코로나19 이전의 모습을 되찾고 있다. 


대한민국 정책기자단 박하나 hanaya22@hanmail.net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지구를 위한 제로웨이스트, 오늘 얼마나 실천하셨나요?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