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경복궁 담벼락 훼손 현장 직접 가보니

2023.12.27 정책기자단 김윤경
목록

“월대가 있으니까 경복궁이 더 웅장해 보여.”

광화문 앞 월대가 복원된 지 두 달이 좀 넘었다. 경복궁을 찾는 사람들이 소곤대는 소리가 들린다. 이런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마치 내가 뭔가를 한 듯 뿌듯하다. 몇 년간 광화문광장 시민추진단으로 활동해 그런지, 광화문광장 일대는 내게 좀 더 애착이 가는 곳이다.

월대가 복원된 현장.
월대가 복원된 현장.

사람들이 좋아하는 모습에 흐뭇했던 마음도 오래가지 못했다. 지난 16일 경복궁 담장이 훼손됐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것도 아주 흉측한 모습으로. 더욱이 이번 문화재 훼손 사건은 연달아 일어나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경복궁의 역사적 가치는 따질 수 없다. 그에 못지않게 많은 이에게 추억을 준 곳이다. 난 예전에 외국 친구들과 자주 경복궁을 찾았다. 그 담장을 따라 친구 아이 유모차를 밀었다. 얼마 전 친구에게 월대 이야기를 하니, 다음에 한국을 찾으면 다시 꼭 가보고 싶다고 했다. 이젠 씩씩한 중학생이 된 아이와 함께. 그런 곳이 저렇게 훼손되다니, 너무나 안타깝다.

훼손된 담장 옆을 걸으면서 사람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훼손된 담장 옆을 걸으면서 사람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여기가 거긴(문화재 훼손된 곳)가 봐.”
“어휴 진짜 한숨만 나온다.” 

추위를 뚫고 현장을 가봤다. 도대체 어떤 상황인지, 언제쯤 복구될지 여러모로 궁금했다. 담장은 추위로 공사가 지연되는 통에 가림막이 쳐 있었다. 파란색 가림막 옆으로 사람들이 지나다니고 있었다. 전과 달리 한 번씩 가림막을 쳐다보면서.  

문화재 테러하면 가장 먼저 숭례문 방화사건이 떠오른다. 사실 문화재 테러는 이 이후로도 있었다. 울주 언양읍성 낙서 및 흥인지문 방화. 비단 큰 사건만도 아니다. 몇 년 전에는 경주에서 한 남성이 고분 위에 승용차를 주차하고 술 취한 여대생들이 첨성대에 올라가 셀카를 찍었다. 문화재가 훼손되면 복구도 어렵지만, 손실은 몇 배가 넘는다. 

낙서된 문화재 훼손 현장.
낙서된 문화재 훼손 현장.

문화재청은 지난 18일 낙서 추가 훼손 사건 이후 경복궁 담장 외부 전 구역에 경찰을 배치했고, 4대 궁에 대한 순찰을 강화했다. 또한, 훼손된 담장은 보존처리 전문가들이 스팀 세척기, 레이저 장비와 약품 등으로 복구에 나섰다. 또 현재 경복궁 담장에 설치된 14대의 CCTV를 20대로 늘리고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파란 가림막이 보는 사람들 마음을 아프게 한다.
파란 가림막이 보는 사람들 마음을 아프게 한다.

문화재 보호를 위해 우리가 알아둘 사항이 있다. 문화재에 낙서하는 경우, 문화재보호법에 따라 훼손된 문화재를 원상복구해야 한다. 또 문화재 근처에서 흡연 시,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문화재 주변에서 건설할 때는 경관과 환경을 훼손하지 말아야 한다. 혹 매장문화재를 발견한 경우, 7일 이내 관할 기관에 신고해야 하며, 그 가치에 따라 1억 원의 포상금까지도 받을 수 있다.

전쟁통에 미국 은행에 맡겨 보호한 문화재 말 탄 사람 모양 흙인형(왼쪽), 미국 군인이 구해낸 관세음보살(오른쪽).
전쟁통에 미국 은행에 맡겨 보호한 문화재 말 탄 사람 모양 흙인형(왼쪽), 미국 군인이 구해낸 관세음보살(오른쪽).

언젠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본 전시가 있다. 6.25전쟁 당시 문화재를 지켰던 노력과 문화재를 복원하는 과정을 다룬 전시다. 전쟁 통에 문화재를 지키기 위해 함께 피난을 갔다. 몇 차례에 걸쳐 문화재를 기차로 옮겨가며 부산 광복동 관재국 창고에 보관했다. 또 미국 은행으로 옮기기도 했다. 문화재 복원 과정도 만만찮았다. 온·습도를 맞추고 엑스레이 등을 통해 최대한 원형에 가깝게 복원했다. 이런 노력을 봤다면, 섣불리 문화재를 훼손할 수 있었을까? 더욱이 경복궁 내부에는 더 많은 낙서가 있다고 한다.

세종대왕 동상 앞을 지키는 경찰관을 만났다.
세종대왕 동상 앞에 경찰관들이 서 있다.

2023년에 이어 2024년도 한국방문의 해다. 문체부는 2024년 외국인 관광객 2000만 명 유치 및 관광 수입 32조 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렇지만 이런 일이 일어나면 어떨까. 우리나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멋진 관광지는 커녕 부끄러운 모습을 낱낱이 보이게 된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만난 '마음 복원소'. 고민에 위안을 주는 콘텐츠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만난 ‘마음복원소’. 고민에 위안을 주는 콘텐츠다.

씁쓸한 마음으로 경복궁을 나왔다. 얼마 전 국립중앙박물관 복도에서 참여한 콘텐츠도 생각났다. 안내판에는 ‘마음복원소’라고 적혀 있었다. 치유가 필요한 사람들에게 공감과 격려를 해주는 참여형 온라인 콘텐츠다. 직접 해보니 문화재들이 다양한 고민을 들어주며 위안을 줬다. 박물관이 문화재를 복원하듯, 다친 사람들 마음에 위로를 건넨다는 콘셉트란다. 하지만 마음복원소로 치유를 줄 문화재는 지금 더 큰 상처를 입고 있다.



김윤경
정책기자단|김윤경
otterkim@gmail.com
한 걸음 더 걷고, 두 번 더 생각하겠습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탄소중립포인트, 매년 받고 있습니다!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