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콘텐츠 영역

중장년내일센터에 오길 참 잘했다

2024.04.25 정책기자단 김도연
목록

“퇴직하고 그동안 못했던 것도 할 겸 시간을 보내고 나니 어느새 무료한 것 같더라고요.”
“우리는 노후에 자녀에게 기댈 수 없는 첫 세대잖아요. 일상에 활력을 줄 수 있는 일자리를 찾고 싶어요.”

‘중장년내일센터’에서 만난 중장년 구직자들이 입을 모아 말했다. 100세에 가까운 삶이 당연하게 여겨지는 요즘, 인생 2막을 준비하는 중장년층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 중장년내일센터는 고용노동부에서 지정하는 중장년 고용서비스 제공 기관으로 40대 이상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전직 및 취업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서울에 위치한 중장년내일센터를 방문했다.
서울에 위치한 중장년내일센터에 방문했다.

2024년 2월 기준, 전국 총 31개소의 중장년내일센터가 운영 중이다. 중장년(40~65세) 인구 증가에 발맞춰 정부 정책도 중장년 맞춤으로 변화하는 것이다. 매우 긍정적인 일이다. 

중장년내일센터에 방문한 한 50대 여성과 잠시 이야기를 나눴다. “중장년이 되어 다시 노동시장에 진입한다는 막막함보다는 여유 시간을 규칙적이고 유의미하게 보냈으면 하는 설렘이 더 크다”고 전했다. 이처럼 백세시대 우리 세대의 관심사는 ‘단지 오래 사는 게 아니라 어떻게 하면 건강하고 활력있게 살 수 있을까’ 하는 것이다. 

중장년내일센터(https://blog.naver.com/lifeplan4060)에서는 크게 생애경력설계 프로그램, 전직스쿨 프로그램, 재도약 프로그램 세 가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내가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 고민될 때 1:1 상담을 신청해보자. 전문 상담사가 나만을 위한 맞춤 컨설팅을 제공하고 요청 시 구인구직 알선서비스까지 지원한다. 

중장년내일센터 내부 상담실의 모습
중장년내일센터 내부 상담실 모습.
잠시 앉아 책 읽거나 상담에 필요한 서류를 작성할 수 있다.
잠시 앉아 책을 읽거나 상담에 필요한 서류를 작성할 수 있다.

한편 중장년내일센터 내에는 ‘중장년청춘문화공간’도 마련돼 있다. 중장년도 청춘이라니, 말만 들어도 설렌다. 이 공간에서는 취업 상담 전후로 이력서를 작성하거나 전자책을 읽거나 컴퓨터를 사용할 수도 있다. 편안하고 안락한 분위기가 참 좋았다.

한 구직자가 중장년청춘문화공간을 이용하고 있다.
한 구직자가 중장년청춘문화공간을 이용하고 있다.

‘중장년워크넷’(www.work.go.kr/senior)에서 제공하는 ‘생애경력설계 자가진단’도 활용해보면 좋겠다. 자가진단은 구직 태도와 구직 기술, 직무능력에 관하여 온라인상에서 묻고 답하는 것으로, 직접 해보니 5~10분 내외로 간단했다. 추후 전문 상담사와의 상담 시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다.

생애경력설계 자가진단 결과지
생애경력설계 자가진단 결과지.
중장년워크넷에서 '생애경력설계 자가진단'과 'e-중장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중장년워크넷에서 ‘생애경력설계 자가진단’과 ‘e-중장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e-중장년’(www.elifeplan.or.kr)에서 전직 및 재취업 관련 온라인 강의를 무료로 수강할 수 있다. 중장년에게 일의 의미란 무엇인지, 지금까지 어떤 삶을 살아왔고, 미래에 어떤 삶을 살아갈 것인지 진중하게 고민하며 자아 성찰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어 참 뜻깊었다. 이처럼 인생 2막을 준비하는 중장년층이라면 꼭 한번 참여를 권유해보고 싶다.

 

대한민국 정책기자단 김도연 do240111@gmail.com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선한 영향력을 나눌 수 있는 작은 발걸음 ‘자원봉사’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