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이탈리안라이그라스’ 종자 건조 시스템 시연회 열어

2024.06.12 농촌진흥청
목록

- 12일, 국립축산과학원 축산자원개발부(충남 성환)서 개최

- 종자 건조 시스템 개발 막바지, 보완 사항 검토 및 보급 방안 논의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융복합 협업 ‘종횡무진 프로젝트*’로 추진 중인 ‘이탈리안라이그라스(IRG)’ 종자 건조 시스템 개발 막바지에 이르러 보완 사항을 검토하고 보급 방안을 논의하는 시연회를 6월 12일 국립축산과학원 축산자원개발부(충남 천안시)에서 개최한다.* 농업정책 현안을 단기간에 해결하기 위해 농촌진흥청이 추진하는 국가 임무 중심 정책 주도형 프로젝트

 이날 시연회에는 국립농업과학원, 서울대학교 국제농업기술대학원, 사료작물 종자회사, 풀사료 생산 경영체 등 연구기관과 업체 관계자가 참석한다. 참석자들은 종자 수분 함량 변화, 일일 종자 건조량, 종자 품질 등을 점검하고 시스템 운영 기준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에 시연하는 종자 건조 시스템은 1차 품온 저하 장치로 채종 종자의 변성을 방지하면서 수분 함량을 30% 정도로 낮추고, 2차 회전식 드럼 건조기로 뭉침 현상을 최소화하면서 수분 함량을 약 10~15%까지 신속하게 낮추도록 구성했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시연회를 통해 도출된 보완 사항을 개선하고 가장 효율적인 운영 기준을 설정한 후 올해 안에 개발을 완료해 농가 시험 보급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IRG’는 2023년 기준 겨울 풀사료의 약 81%, 볏짚 사료를 제외한 양질 풀사료의 약 57%를 차지하는 국내 핵심 사료작물이다. 국내에는 ‘IRG’종자 대량 생산 시스템이 갖춰지지 않아 국내 개발 ‘IRG’ 품종 종자마저도 해외 생산 체계에 의존하는 실정이다. 

 ‘IRG’는 채종 시기가 장마철과 겹치는 데다 수분 함량이 40% 내외로 높고 종자 크기가 작아 노지에서 대량 생산이 어렵고, 타 작물의 건조 시스템을 활용할 수도 없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초지사료과 이상훈 과장은 “‘IRG’가 국내 풀사료 산업의 핵심 작물인 만큼, 종자 건조 시스템 개발을 올해 안에 완료하고 현장에 빠르게 보급해 국내 사료작물 자급률을 높이는 데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 자료는 농촌진흥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보도참고] 성장호르몬제제 과대광고 기획합동점검 실시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