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브리핑룸

콘텐츠 영역

7월 제때 방제 ‘꿀벌응애’ 피해 줄인다

2024.07.02 농촌진흥청
목록

- 왕성하게 증식하는 7월 방제해야 월동 폐사 예방

- 가루 설탕법, 소방법으로 미리 관찰해 응애 밀도 10% 이하로 관리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꿀벌 폐사 원인 중 하나인 꿀벌응애류 피해를 줄이기 위해 꿀벌응애류가 늘어나는 7월에 적극 방제를 당부했다.

 2022년 봄부터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발생한 꿀벌응애류는 꿀벌에 가장 심각한 피해를 주는 해충으로 꿀벌응애와 중국가시응애가 있다. 각종 질병과 바이러스를 옮겨 양봉산물 생산성을 떨어뜨리고, 꿀벌 애벌레와 성충에 직접적인 피해를 줘 꿀벌 폐사를 일으킨다. 제때 방제하지 않으면 월동 중 꿀벌이 폐사할 가능성이 커진다.

 꿀벌응애류는 아까시, 밤 등 벌꿀 채밀이 끝나는 시점인 6~7월부터 왕성하게 증식한다. 9월에는 피해 수준까지 밀도가 증가*한다.* 꿀벌응애류 발생 밀도는 번데기 감염 응애 수로 상(30%), 중(20%), 하(10%)로 구분

 이를 방지하려면 기존 벌무리(봉군)와 번식을 위해 나눠놓은 벌무리를 철저히 방제해 꿀벌응애류 개체 수를 줄여야 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여름철 꿀벌응애 집중 방제 기간을 운영해 농가에 방제 시기를 안내하고 있다. 올해는 6월 19일부터 7월 3일까지 3주간 여름철 1차 집중 방제 기간을 운영하고 있으며, 2차 방제 기간은 7월 29일부터 8월 9일까지다. 농가에서는 주기적으로 벌무리를 관찰해 응애 밀도를 확인한다. 일벌 성충에 기생하는 응애를 확인할 수 있는 ‘가루 설탕법*’과 번데기 속에 기생하는 응애를 확인하는 ‘소방법*’을 활용하면 된다. 이 방법을 이용해 응애 밀도가 10% 이하가 되도록 관리하면 꿀벌 폐사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가루 설탕법: 플라스틱 통에 설탕 15g과 일벌 100마리를 넣고 15초 동안 흔든 후 확인, 소방법: 일벌 소방 30개 또는 100개를 핀셋으로 연 뒤 번데기에 기생하는 응애 확인

 방제할 때는 개미산을 이용한 친환경 방제, 아미트라즈, 쿠마포스 등 동물의약품을 쓰는 화학적 방제를 비롯해 수벌집으로 꿀벌응애류를 잡는 사양 관리 기술까지 종합적으로 적용하면 효율적이다. 연구진은 꿀벌응애 감염 비율이 꿀벌의 월동 폐사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했다. 그 결과, 꿀벌응애 밀도별 월동 성공률은 응애에 감염되지 않았을 때 80%, 10% 이상 감염됐을 때 20%로 나타났다.* 감염되지 않은 벌무리, 5% 미만 감염 벌무리, 10% 이상 감염 벌무리를 월동 직전 인위적으로 형성함.

 월동 후 벌무리의 일벌 수를 확인한 결과, 응애에 감염되지 않았거나 5% 미만 감염된 벌무리의 일벌은 3,000마리 이상이었다. 하지만, 10% 이상 감염됐을 때는 621마리에 그쳤다. 벌무리 무게는 월동 전 23kg이었으나 월동 후 응애에 감염되지 않은 벌무리는 18kg, 10% 이상 감염된 벌무리는 5kg이었다. 이로써 월동 전 응애 감염 비율이 10% 이상이면 월동 후 월동 성공률, 벌무리 일벌 수, 무게 등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농촌진흥청 양봉생태과 한상미 과장은 “꿀벌응애류 증식으로 인한 꿀벌 벌무리 폐사를 예방하려면 제때 관찰해 방제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 자료는 농촌진흥청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이전다음기사

다음기사블루베리 과수원, ‘작은상제집나방’ 피해 주의

히단 배너 영역

추천 뉴스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많이 본, 최신, 오늘의 영상 , 오늘의 사진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 또는 계정이 차단 될 수 있습니다.

  • 1. 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