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뉴스

img-news

콘텐츠 영역

폐역에 부는 달콤한 향기, 문경 카페가은역

2022.09.22 한국관광공사
폐역에 부는 달콤한 향기, 문경 카페가은역
사라질 위기에 놓였던 간이역이 20여 년 만에 차 한 잔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카페로 변신했다. 추억이 몽글몽글 피어나는 대합실에는 사과 향이 그윽하고, 기차가 멈춘 철로 위로는 여행객들의 평화로운 시간이 흘러간다. 소중한 근대문화유산과 문경만의 로컬 푸드가 어우러진 이색 문화공간, 꼭 가봐야 할 문경의 명소가 된 카페가은역으로 떠나보자.
새롭게 써가는 가은역의 역사
경상북도 문경시 가은읍에 자리한 가은역은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대한민국 근대문화유산이다. 한때 번창했던 석탄산업의 소중한 현장이자 몇 안 되는 목조 역사로 가치가 크다. 가은역은 1955년 문경선이 개통된 이듬해 ‘은성보통역’으로 영업을 시작했다. 수많은 사람들과 석탄을 가득 실은 화물열차가 끊임없이 오고 가는 중심지였다. 석탄산업이 쇠퇴하면서 1994년 은성광업소가 폐광, 가은역(은성보통역) 역시 영업을 중지했고 끝내 2004년 폐역이 결정됐다.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가은역 내부 - ⓒ 한국관광공사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가은역 내부.
그대로 남아있는 가은역 옛 간판 - ⓒ 한국관광공사 그대로 남아있는 가은역 옛 간판.
방치됐던 가은역은 2017년 되살아났다. 문경시가 가은선을 매입해 가은역의 소유주가 되면서 지역 활성화를 위해 등록 문화재 활용 공모사업을 벌였다. 마을 주민들이 머리를 맞대고 낸 아이디어가 선정되면서 문경을 대표하는 로컬 푸드 카페 ‘카페가은역’이 탄생했다.
문경을 대표하는 로컬 푸드 카페로 변신 - ⓒ 한국관광공사 문경을 대표하는 로컬 푸드 카페로 변신.
특별한 공간과 잊을 수 없는 맛
문을 연 첫해는 마음과 달리 고전을 면치 못했다. 가은역을 살리려는 마음만 앞섰을 뿐 카페 경험은 턱없이 부족했다. 문경의 로컬 푸드인 사과를 주인공으로 한 메뉴 역시 생각처럼 맛있게 개발되지 않았다. 2018년 관광두레를 만난 건 행운이었다고 한다. 메뉴 개발과 경영개선을 포함한 여러 컨설팅을 받게 되면서 조금씩 제자리를 찾기 시작했다. 특히 유명 셰프의 조언을 통해 사과 밀크티, 사과 버터, 사과 콩포트, 사과 모히또, 사과 쿠키 등 새로운 메뉴를 만들었다. 문경 사과로 만든 다양한 메뉴를 맛본 손님 반응도 뜨거웠다.
사과를 활용해 음료와 쿠키 등을 만드는 중이다 - ⓒ 한국관광공사 사과를 활용해 음료와 쿠키 등을 만드는 중이다.
은은한 달콤함과 기분 좋은 향긋함이 느껴지는 문경 사과 - ⓒ 한국관광공사 은은한 달콤함과 기분 좋은 향긋함이 느껴지는 문경 사과.
카페가은역의 대표 메뉴는 사과 밀크티다. 60도 이하에서 12시간 이상 우려낸 홍차 우유에 문경사과청, 티시럽 그리고 특제 비밀 수제청을 넣어 만든 사과 밀크티는 없어서 못 팔만큼 인기가 좋다. 사과 밀크티와 찰떡궁합 디저트인 마들렌과 스콘은 문경 꿀과 사과를 더해 만들었다. 사과 밀크티에 버금가는 인기 메뉴인 사과 모히또는 사과에 애플민트, 라임을 곁들여 만든 논알콜 사과 에이드다.
대표 메뉴인 사과 밀크티 - ⓒ 한국관광공사 대표 메뉴인 사과 밀크티.
오미자에 졸여 만든 사과 콩포트, 사과의 달콤한 향과 버터의 고소함이 어우러진 사과 버터는 카페가은역에 와야만 살 수 있는 이색 기념품이다.
사과 버터 - ⓒ 한국관광공사 사과 버터.
오미자와 사과로 만든 사과 콩포트 - ⓒ 한국관광공사 오미자와 사과로 만든 사과 콩포트.
기차는 서지 않아도 추억을 실어 나르는 역
정겨운 박공지붕 아래 민트색 나무 문을 열고 들어선 대합실은 세월을 고스란히 품고 있다. 수많은 사람들이 표를 사던 역무실, 벽에 걸린 역무원 제복, 역무원이 쓰던 낡은 모자, 타는 곳이라고 큼지막하게 적혀 있는 이정표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고스란히 남아있는 옛 대합실 모습 - ⓒ 한국관광공사 고스란히 남아있는 옛 대합실 모습.
역무원이 쓰던 낡은 모자 - ⓒ 한국관광공사 역무원이 쓰던 낡은 모자.
기차를 기다리던 대합실은 이제 느긋한 시간을 보내는 공간이다. 나무 도시락에 담긴 스콘 하나를 꺼내 사과 버터를 발라 먹으면 그윽한 사과향과 기분 좋은 달콤함이 입안 가득 퍼진다. 기차는 더 이상 서지 않지만 아름답고 특별한 추억을 실어 나르는 역이다.
스콘도시락과 즐기는 사과 밀크티와 사과 에이드 - ⓒ 한국관광공사 스콘도시락과 즐기는 사과 밀크티와 사과 에이드.
사과 버터와 스콘은 찰떡궁합 - ⓒ 한국관광공사 사과 버터와 스콘은 찰떡궁합.
탄광촌 벽화거리부터 석탄박물관까지 주변 볼거리도 풍성
가은역 주변으로 문경 관광 명소들이 있다. 지난해부터 운영을 시작한 가은역 꼬마열차는 가족 여행객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비록 435m의 꼬마열차지만 칙칙폭폭 소리를 내며 신나게 달린다. 가은역에서 걸어서 5분 거리에 위치해 있는 아자개장터는 매달 4, 9일에 열리던 가은전통시장이다. 가은역에서 아자개장터로 가는 길은 옛날 광부들이 살던 탄광촌을 지나게 되는데, 낡고 좁았던 탄광촌 골목은 아기자기한 벽화로 가득 채워진 벽화거리로 바뀌었다.
가은역 꼬마열차 - ⓒ 한국관광공사 가은역 꼬마열차.
아자개장터 길목에 있는 벽화거리 - ⓒ 한국관광공사 아자개장터 길목에 있는 벽화거리.
옛 은성광업소가 있던 곳에는 석탄박물관과 에코랄라가 들어섰다. 석탄박물관 전시실에는 구공탄부터 광부들의 월급내역서까지 석탄에 관련된 전시물로 가득하다. 광부들의 사택촌도 그대로 재현되어 있다. 거미열차를 타고 800m 깊이의 갱도로 들어가 보는 체험은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흥미진진한 시간이다.
석탄박물관과 에코랄라 외관 - ⓒ 한국관광공사 석탄박물관과 에코랄라 외관.
모노레일 타고 드라마 촬영장도 보고 - ⓒ 한국관광공사 모노레일 타고 드라마 촬영장도 보고.
석탄박물관에서 모노레일을 타면 단숨에 드라마촬영장에 닿는다. 〈광개토대왕〉, 〈대조영〉 등 인기 사극 드라마를 촬영했던 평양성과 고구려궁을 거닐며 드라마 주인공이 돼보자. 에코랄라는 석탄박물관과 가은오픈세트장, 야외 자이언트 포레스트와 에코타운을 함께 묶은 대규모 테마파크다. 최첨단 멀티미디어 쇼가 펼쳐지는 에코타운과 아이들을 위한 생태놀이터가 더해져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풍성하다.
에코타운 야외에 조성된 자이언트 포레스트 - ⓒ 한국관광공사 에코타운 야외에 조성된 자이언트 포레스트.
여행정보
  • 장소 : 경상북도 문경시 가은읍 대야로 2441
  • 문의 : 054-571-2441
  • 이용시간 : 화~토 11:00~18:00, 일 13:00~18:00, 매주 월요일 휴무
  • 이용요금 : 사과 밀크티 5500원, 사과 모히또 6000원, 사과 콩포트 7000원, 사과 버터 1만4000원
  • 홈페이지 : cafegaeun.modoo.at
숙박정보
식당정보
  • 광부의행복밥상 : 연탄두부· 직화돼지고기구이 / 경북 문경시 가은읍 대야로 2442 / 054-571-4077
  • 민들레 : 오리불고기 / 경상북도 문경시 가은읍 대야로 2476 / 054-571-2900
  • 새재할매집 : 양념석쇠구이 / 경상북도 문경시 문경읍 새재로 922 / 054-571-5600
(글/사진) 유은영 여행작가
* 위 정보는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운영원칙 열기

정책브리핑 게시물 운영원칙에 따라 다음과 같은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1.타인의 메일주소,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 또는 해당 정보를 게재하는 경우
  • 2.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기는 경우
  • 3.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내용을 유포하거나 링크시키는 경우
  • 4. 욕설 및 비속어의 사용 및 특정 인종, 성별, 지역 또는 특정한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용어를 게시하는 경우
  • 5. 불법복제, 바이러스, 해킹 등을 조장하는 내용인 경우
  • 6.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광고 또는 특정 개인(단체)의 홍보성 글인 경우
  • 7.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등 링크)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8. 범죄와 관련있거나 범죄를 유도하는 행위 및 관련 내용을 게시한 경우
  • 9. 공인이나 특정이슈와 관련된 당사자 및 당사자의 주변인, 지인 등을 가장 또는 사칭하여 글을 게시하는 경우
  • 10. 해당 기사나 게시글의 내용과 관련없는 특정 의견, 주장, 정보 등을 게시하는 경우
  • 11. 동일한 제목, 내용의 글 또는 일부분만 변경해서 글을 반복 게재하는 경우
  • 12. 기타 관계법령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 13.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운영원칙 닫기

아~차!뉴스